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김남국 "선거 민심은 경제 회복…검찰 개혁·조국 수호 아냐"

  • 등록 2021-04-14 오후 5:01:47

    수정 2021-04-14 오후 5:01:47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7 재보궐선거 참패 원인으로 ‘조국 사태’가 거론되는 데 대해 “한가롭게 2년 전 이슈를 가지고 해묵은 논쟁을 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드러난 주요한 민심은 부동산 정책 실패와 코로나19로 인한 무너진 시민경제 회복”이라면서 “검찰 개혁과 조국 수호가 문제의 본질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치권은 지금 당장 부동산 등 먹고 사는 민생 문제 해결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아마 야당은 ‘조국 사태’로 계속 시비를 걸면 자신들에게 유리할 것으로 생각하는 것 같은데, 이번 민심에서 볼 수 있듯이 주권자인 국민은 언제나 현명하다. 야당의 그런 ‘얄팍한 생각’을 전부 꿰뚫어 볼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좌표 찍기’ 논란이 불거진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펨코)를 언급하며 “오늘 국회에서 두 건의 간담회를 진행했고, 펨코 커뮤니티 회원을 만나서 청년의 이야기를 들었다. 저녁에는 지역구를 돌면서 주민의 목소리를 들을 예정”이라면서 “야당이 뭐라고 떠들거나 말거나 오직 민생문제 해결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의원은 소통을 하겠다면서 친여 성향 커뮤니티 ‘딴지일보’에 지원을 요청해 ‘좌표찍기’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그는 전날 펨코 사이트에 글을 올려 “‘좌표찍기’ 요청을 한 것은 절대 아니었다. 괜한 오해를 일으킨 것 같아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의 글은 8000건 가량의 비추천을 받아 운영진에 의해 삭제됐다.

펨코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펨코에 좌표 찍기하지 마시길 바란다. 상식적으로 정치인이 소통을 명목으로 타 사이트에 좌표 찍는 행위는 정상적이지 않다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