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도 좋지만…플랫폼 사업 호조에 KT·SKT ‘함박웃음’

KT 1분기 영업익 4442억..전분기 대비 15.4% 증가
SKT 1분기 영업익 3888억..전분기보다 29.0% 증가
기업 사업에서 돈 번 KT
융합보안·커머스에서 수익 낸 SKT
5G 덕분에 무선서비스 매출도 각각 2.2%, 1.9%증가
하지만 신규사업 매출 성장률이 더 커
AI와 클라우드, 구독서비스 강화중
  • 등록 2021-05-11 오후 6:10:31

    수정 2021-05-11 오후 9:42:53

[이데일리 김현아 노재웅 기자]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KT(030200)SK텔레콤(017670)이 올해 1분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5.4%, 29.0%가 증가한 영업이익을 거두며 웃음 짓고 있다. KT는 연결기준으로 4442억원, SKT는 3888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이 같은 호실적은 가입자당매출(ARPU)이 높은 5G 가입자가 증가한 이유도 있지만, 기업서비스(B2B)나 융합보안, 커머스같은 신규 사업의 성장세가 크게 이바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네트워크 업체에서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하려는 통신사들에게 미디어(IPTV)에 이어 기업사업과 보안, 커머스가 신규 수익원으로 자리를 잡았음을 보여준다.

2019년 4월 3일 5G가 상용화된 뒤 2년이 지나 주력 망(3.5GHz)투자가 안정세로 돌아서면서 1분기 설비투자(CAPEX)가 줄어들었다는 점도 실적 호조에 영향을 미쳤다.

기업 사업에서 돈 번 KT…융합보안·커머스에서 수익 낸 SKT

KT는 1분기 기업사업(B2B)에서 6842억원의 매출을 올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증가했다.

특히 용산 센터 상용화 이후 인터넷데이터센터(IDC), 클라우드 등 인공지능(AI)/디지털전환(DX) 매출은 1345억원을 기록해 7.5% 증가했다. 코로나19로 비대면이 많아지면서 DX융합형 서비스인 지능형콜센터(AICC), 차세대교통시스템(C-ITS) 등이 본격화된 덕분이다.

김영진 KT 재무실장은 “C-ITS로 제주에서 레퍼런스 확보했다”며 “제주 외에도 광주, 울산 등에서 사업을 수주했고, 향후 서비스 지역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1분기 융합보안에서 3505억원, 커머스에서 2037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20.3%, 7.0%늘었다. 같은 기간 9670억원의 매출을 올린 미디어 사업보다는 크지 않지만, ADT캡스·SK인포섹 합병법인과 11번가·SK스토아가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음을 증명했다. 지난해 우버의 투자를 받은 티맵모빌리티와 국가대표 앱 마켓 원스토어 역시 힘을 보태 전체적으로 SKT의 뉴ICT 사업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4.1%나 증가했다.

윤풍영 SKT 최고재무책임자는 “기존 T멤버십을 전 국민이 이용할 수 있는 구독 마케팅 플랫폼으로 진화시켜 2025년까지 구독서비스 가입자 3500만명, 매출 1.5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5G 덕분에 무선서비스 매출 증가…그래도 플랫폼이 미래

신규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주 수익은 이동통신이다. 별도 기준으로 KT는 1분기 매출 4조 5745억을 올렸는데 이중 무선 서비스 매출이 1조 6676억원이다. SKT는 별도 기준 매출 2조 9800억원 중 무선 서비스 매출이 2조 5300억원이다.

양사는 1분기 5G 가입자 덕분에 무선 서비스 매출이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1.9% 증가했다. KT는 1분기 말 5G 가입자 수는 440만4000명, SKT는 674만명이다.

KT와 SKT는 플랫폼 사업 확대에 사활을 걸고 있다. KT는 지난해 10월 구현모 대표가 ‘디지코(디지털플랫폼기업)’이 되겠다고 선언한 뒤, 미래 성장 중심의 그룹사업 재편과 전략투자를 하고 있다.

1분기에만 △케이뱅크 자본확충을 통한 성장 가속화(‘20년 말 수신 5조원→’21년 4월 수신 12조원)△KT 스튜디오지니 설립 △핀테크 기업 뱅크샐러드 지분 투자 △방송용 소프트웨어 회사 알티미디어 인수 등을 단행했다.

SKT는 박정호 대표가 인공지능(AI) 기반 빅테크 기업이 되겠다고 선언한 뒤, SKT를 투자 회사와 AI기반 인프라 회사로 인적 분할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ADT캡스-SK인포섹 합병 완료와 상장 준비 △11번가 우체국·이마트·GS 등과 제휴해 배송 경쟁력 강화 및 아마존 서비스 준비 △티맵모빌리티 신규 투자 유치(기업가치 1.4조 원)△원스토어 KT와 LG U+ 투자유치 성공 등의 성과를 1분기에 거뒀다.

김영진 KT 재무실장은 “AI·빅데이터·클라우드 등 국내 최고 수준의 ‘ABC’ 플랫폼을 필두로 미디어, 금융/커머스, B2B 사업에 집중해 디지털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윤풍영 SKT 최고재무책임자는 “존속법인은 통신(MNO)을 비롯해 인공지능(AI) 기반 인프라 컴퍼니로 성장해나갈 예정”이라며 “IT 투자전문회사는 반도체와 웨이브·플로 등 라이프 플랫폼을 자회사로 두는데 각 포트폴리오는 상반기 이사회를 통해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