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이루다, 레이저 융합 체온 측정 제품 공개…연내 상용화

AI 활용해 이마 인식, 레이저로 거리·체온 측정
산업통산자원부 기술개발 주관사업자로도 선정
  • 등록 2020-08-10 오후 4:31:16

    수정 2020-08-10 오후 4:31:16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의료기기 전문기업인 이루다(164060)가 호흡기 감염병 방역을 위한 집단 생활방역 시스템인 ‘레이저 융합 체온 측정 시스템’의 시연 제품을 공개하고 동시에 다중 인원의 체온측정이 가능한 제품을 연내 상용화한다는 목표를 10일 밝혔다.

이루다의 AI 안면인식 레이저 융합 체온측정장치 (사진=이루다)
해당 제품은 이루다가 레이저 수술기의 차세대 기술로 연구 중인 병변 영상 분석과 레이저 선택 치료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인체의 특정부위를 인식, 체온을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이 활용됐다.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사용되고 있는 열화상카메라는 대부분 산업용 제품이다. 물체의 표면 온도를 측정하기에는 적당하지만, 심부 체온 측정에는 오차가 생길 수밖에 없어 바이러스로 인한 인체의 미세한 열 변화 등을 감지할 수 없다. 이로 인해 공항, 관공서, 보건소, 학교 등에 설치된 열화상카메라의 측정온도가 인체 체온보다 낮거나 높게 나타나는 경우가 발생해 정확도 문제가 제기돼왔다.

이루다의 레이저융합체온시스템은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안면의 이마 부위를 인식하고 레이저로 거리 및 체온을 측정하는 방식이다. 학교, 회사, 관공서 등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운영인력 없이 다중 인원을 동시에 자동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또한 이루다는 이날 관련 기술을 통해 산업통산자원부의 ‘비대면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생활방역 제품 기술개발 사업’의 주관 사업자로 선정됐다. 5년간 총 52억의 정부출연금을 지원받아 기술개발을 수행한다.

회사는 해당 사업의 참여기관인 전자부품연구원(KETI)의 안면인식 AI기술, 글로벌 호환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모비우스(Mobius)’와의 연동을 통해 마스크 착용 유무 판별 및 지역 감염병의 조기 발견이 가능한 공공 방역망 서비스 플랫폼으로 확대 개발된다. 이를 위해 경기도 성남시 관내의 ‘정글온’, ‘성남의료원’, 성남고령친화체험관‘ 등의 공공시설에서의 실증 연구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루다 관계자는 “식약처의 품목허가와 실증연구를 통해 신뢰성을 갖추고 국제의료기기 안전규격에 부합한 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라며 “중소규모 사업장 등의 다중이용시설, 공공조달시장 등과 더불어 글로벌 진출을 통해 K-방역 브랜드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