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22]삼성·LG기기도 서로 연결한다…'스마트홈' 플랫폼 전쟁 시작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서 기기 연결 대전
자사 기기 외 타사 기기도 연결 확대 전망
류재철 LG본부장 "차별화 기능 제공 관건"
  • 등록 2022-09-01 오후 7:25:48

    수정 2022-09-01 오후 9:32:54

[베를린(독일)=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타사 제품 간 연결을 위해 삼성전자, LG전자 등 13개사가 가전업체 협의체인 HCA(Home Connectivity Alliance)에서 논의하고 있습니다. 다만 단순 연결을 떠나 차별화된 스마트홈 플랫폼 기능을 줄 수 있느냐가 핵심입니다.”(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여러 기기들의 연결을 제어하는 ‘스마트홈’ 플랫폼 전쟁이 시작됐다. 자사 제품을 통한 생태계 구축을 넘어 타사 제품까지 확대 연결해 고객 경험을 늘리기 위한 가전업체의 대연합이 속도를 내면서도 이를 제어하는 플랫폼을 주도하기 위한 차별화 경쟁 역시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류 본부장은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인 IFA2022 개막 하루 전인 1일 독일현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다양한 제품이 연결되면 고객 입장에서는 브랜드와 무관하게 편하게 앱에서 여러 기기들의 전원 등을 키고 켤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플랫폼 경쟁에서) 결국 고객에게 누가 차별화된 기능을 보다 많이 줄 수 있는지가 중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1월 설립된 HCA는 삼성전자, 일렉트로룩스, 하이얼 등 가전업체들이 제품 간 연결을 위한 논의를 시작하고 있다. LG전자가 최근 의장사로 참여하면서 그간 불가능했던 삼성전자와 LG전자 제품 간 연결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하나의 스마트홈 앱에서 여러 기기를 끄고 키고, 에너지 효율도 관리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동시에 가전업체 간 스마트홈 플랫폼을 선점하기 위한 전쟁도 확대될 전망이다. 그간 제품 하드웨어 성능 중심으로 경쟁이 이뤄졌다면 이제는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플랫폼을 주도하는 경쟁이 이뤄지는 셈이다. 스마트홈 플랫폼 주도권을 잡으면서 자사 제품 이용자를 늘리는 ‘락인효과’도 함께 거두겠다는 전략이다.

류 본부장은 “제품을 끄고 키는 기능은 서로 표준화가 가능하겠지만, LG전자 제품 기능을 업그레이드하는 기능은 서로 연동하기 어렵다”면서 “결국 새로운 기능을 특화할 콘텐츠가 있는 기업이 (스마트홈) 시장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제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