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BTJ열방센터 누적 확진 662명…건보공단·정부 등 '구상권' 청구 계획(종합)

BTJ열방센터 방문자 3013명으로 늘어…계속 집계중
비협조적 상황 때문에 지자체별로 파악하며 증가
상당수 연락두절…n차 전파 지속 누적 662명
경찰 나서 방문자 추적…건보공단 30억 구상금 청구
정부, 지자체 중심으로 격리비용 등 구상 청구 검토
  • 등록 2021-01-13 오후 3:32:23

    수정 2021-01-13 오후 4:15:39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BTJ열방센터를 방문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인원이 늘어나고 있다. n파 전파를 통한 감염자와 누적 확진자 역시 증가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2일 BTJ열방센터의 방문자가 2979명일 것으로 파악했으나 13일에는 3013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지방자치단체에서 방문자를 지속적으로 집계하고 있어 이 수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날까지 BTJ열방센터 확진자를 통한 추가 전파 사례는 470명까지 늘어났으며 관련 누적 확진자는 662명에 이른다.

이상은 질병관리청 역학조사연구관은 13일 “BTJ열방센터와 인터콥을 통해 입수한 명단을 두고 지방자치단체와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어느 정도 확보를 했는지 말하기 제한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13일까지 BTJ열방센터 방문자 중 약 30%에 대한 검사를 진행해 175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아직까지 방문자의 약 70%가 검사를 받지 않은 상황이며 각 지자체가 나서 행정명령을 내렸고, 경찰이 긴급대응팀을 투입해 방문자 추적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방문자들 상당수가 연락두절 상태인데다, BTJ열방센터를 방문했던 사람들 중 다수가 방문 당시 휴대폰 전원을 꺼둔 것으로 알려져 통신사들의 통신 기록으로도 방문자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특히 12일까지 양성 판정을 받은 126명 중 53명이 9개 시·도에서 27개 종교시설과 모임을 다니며 무려 450명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 것을 확인되기도 했다. ‘n차 전파’ 상황만 놓고 보자면,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방문자 중 다수가 각 지역에서 또 다른 감염자를 만들어내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큰 상황이다.

이 때문에 건강보험공단은 13일 BTJ열방센터에 30억원 규모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공단은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고 진료를 받거나 타인에게 전파해 진료를 받은 경우 공단이 낸 치료비와 진료비 등에 대한 구상금을 청구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미 공단은 지난해 8월 도심집회 2차 대유행 당시 전광훈 목사와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구상금을 청구한 바 있다.

정부 역시 건강보험공단과 마찬가지로 구상금 청부가 가능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대개 지방자치단체들이 구상권 청구에 적극 나서는데, 중앙 정부 역시 검사비용이나 자가격리 비용 등에 대한 구상권 청구가 가능할지 여부를 검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도 구상권 청구에 대해 검토할 여지는 있다”며 “지방정부 차원에서 의료비나 그로 인한 다른 2차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비용 등 구상권을 행사할지에 대해 계속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