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리뉴얼' 바람 제약사, 편의성·효과·이미지 'UP' 3色 전략

신제품 출시보다 리스크↓ 트렌트 반영 제품 개선 가능
동아제약, '모닝케어' 숙취 스타엘 따라 3종류 다양화
삼진제약, '게보린' 크기↓ 3배 더 흡수 빠르게
일동제약 드링크 ‘아로골드D’ 카카오프렌즈 이미지↑
JW중외제약, '크린클 코세정기' 포장 방식 변화
  • 등록 2020-05-21 오후 5:21:37

    수정 2020-05-21 오후 5:21:37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제약업계에 기존 약을 개선하는 ‘리뉴얼’ 바람이 불고 있다. 주요 성분 변화로 신규 시장을 창출하거나 약 크기를 변형해 복용 편의성을 높이는 방식이 눈에 띈다. 단순 이미지 개선이나 홍보를 위해 포장을 바꿔 새로움을 주는 경우도 있다. 리뉴얼은 신제품 출시에 견줘 리스크는 줄이면서 트렌드를 쉽게 제품에 반영할 수 있어 불황시대에 돌파구가 될수 있다는 분석이다.

21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동아제약은 최근 숙취해소 음료 ‘모닝케어’를 리뉴얼해 3가지 숙취 유형별 제품을 내놨다. 기존 1개 제품을 ‘깨질듯한 숙취 모닝케어H’, ‘더부룩한 숙취 모닝케어D’, ‘푸석푸석한 숙취 모닝케어S’ 등으로 다양화했다. 이는 음주 후 두통, 속쓰림, 피부 건조 등 개인마다 겪는 숙취가 다르다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동아제약은 1984년 국내 최초로 발매된 어린이 영양제 ‘미니막스’도 최근 어린이 성장에 꼭 필요하지만 부족한 영양소만을 담은 제품으로 새롭게 내놨다.

삼진제약은 최근 해열진통제 ‘게보린 정’의 리뉴얼 제품을 내놨다. 약 크기를 기존 낱알 크기의 90%로 줄여 여성과 고령자의 목넘김 부담을 줄였다. 또한 기존보다 붕해(분산) 속도를 3배 높여 흡수능력을 높였다. 약이 얼마나 빠르게 효과를 나타내는지(속효성)는 진통제를 찾는 소비자에게 주된 선택 요소라는 평가다. 일동제약 역시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 ‘지큐랩 데일리’를 리뉴얼했다. 리뉴얼 제품에서는 프로바이오틱스의 균주와 투입 균수 등을 보강했다. 또 패키지 형태를 방습용 특수 뚜껑이 달린 알루미늄 용기로 변경해 사용 편의성과 제품 안정성을 높였다.

리뉴얼은 여러 장점이 있다. 기존 제품의 인지도를 활용해 소비자 최신 요구 사항을 제품에 안전하게 반영할 수 있다. 반면 완전히 새로운 제품을 출시할 때보다 리스크와 비용은 절감할 수 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리뉴얼은 제품 및 브랜드가 가진 기존의 인지도와 속성 등을 살리면서 시장 환경, 소비 트렌드, 사용자 편익을 고려한 제품 개선과 변경 작업이 용이하다”고 말했다. 동아제약 관계자도 “(리뉴얼은) 기존 제품의 브랜드 인지도를 활용해 신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 등을 반영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리뉴엘 제품 중에는 이미지 개선이나 포장 방식 변화에 초점을 둔 사례도 있다. 일동제약은 비타민 드링크 ‘아로골드D’와 ‘아로골드D플러스’ 리뉴얼 제품에서 생기 넘치는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포장에 적용해 활력을 전하는 비타민 음료라는 이미지를 강조했다. JW중외제약 역시 ‘크린클 코세정기’를 리뉴얼하면서 2명이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캡(코에 넣는 부분)을 색상이 다른 2개로 구성하는 한편, 포장방식을 약국에서 보다 편리하게 제품을 진열할 수 있도록 10개 단위의 박스 진열 포장으로 바꿨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리뉴얼 바람은 코로나19에 따른 불황 시대를 반영하는 측면도 있다”며 “리뉴얼 자체가 업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마케팅 비용은 줄이면서 검증된 제품으로 안전한 제품 판매에 나설 수 있는 최적의 방편”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