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문화재연구소, 국립문화재연구원으로 명칭 변경

27년 만에 새 간판
지역 연구소와 차별화 위해
  • 등록 2022-02-22 오후 5:06:21

    수정 2022-02-22 오후 5:14:25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가 국립문화재연구원으로 기관명을 바꾸고 새롭게 출발한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22일 기관 명칭을 국립문화재연구원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국립문화재연구원 측은 “지역 연구소와 차별화하고 4차 산업혁명·디지털 대전환·첨단기술 발전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관 명칭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대전 국립문화재연구원(사진=국립문화재연구원).
1969년 11월 5일 문화재청 전신인 문화재관리국 ‘문화재연구실’로 시작한 연구원은 1995년 11월 22일 국립문화재연구소로 기관명을 바꾼 데 이어 27년 만에 새 간판을 달게 됐다.

지난 53년간 경주 천마총, 공주 무령왕릉, 서울 풍납토성, 경복궁 등 주요 유적을 발굴하고 익산 미륵사지석탑, 원주 법천사지 지광국사탑 보존처리도 수행했다. 연구원은 앞으로 문화유산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 문화유산 보존·복원 핵심기술 개발과 관련 산업 육성, 역사문화권별 중요 문화재 자료 수집, 남북 문화재 조사 연구, 동북아시아 역사 바로 세우기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