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라이프&스타일] “눈썹 그린 夫, 핫팬츠 입는 男”...진화하는 ’맨즈뷰티‘

男 65% '꾸미는 남자'에 긍정적 평가
男 53% 피부보정화장품, 사용의사 있어
국내 맨즈뷰티 산업 '걸음마 단계' 지나
"패션·뷰티상품 성별경계 곧 허물어질 것"
  • 등록 2017-07-19 오후 4:01:05

    수정 2017-07-19 오후 4:01:05

국내 화장품 브랜드 ‘라비오뜨’는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에 출연한 뉴이스트 멤버 김종현(JR)과 최민기(렌)를 지난 17일 새 광고모델로 선정했다. (사진=라비오뜨)
[이데일리 박성의 기자] BB크림까지는 이해했다. 긴 머리카락도 발목양말도 ‘OK‘. ‘꾸미는 남자’를 흉보는 건 촌스럽다고 느꼈다. ‘개성은 존중받아 마땅하지!’라는 트렌디한 가치관을 뽐내던 송유미(29·여) 씨. 그녀의 ‘당당함’은 직장인 남자친구가 허벅지에 걸친 반바지와 눈썹문신을 하고 나타난 날 무참히 깨졌다. 송씨의 당황한 기색에 남자친구는 말했다. “왜 그런 눈으로 봐? 촌스럽게.”

男 65% “꾸민 남성은 별종? 아니 닮고 싶다”

올 여름, 남성미(美)의 경계가 급격히 허물어지고 있다. ‘꾸미는 남성’은 더 이상 미디어가 만들어낸 환상이나 ‘유별난’ 소수의 이야기가 아니다. 유행을 선도하는 트렌드 세터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패션·뷰티용품이 남성들의 주 관심사로 주목받고 있다. 외모를 가꾸는 남성과 관련된 산업을 일컫는 ‘맨즈뷰티’라는 신조어가 탄생한 것도 이 때문이다.

변화는 설문조사에서도 읽힌다. 18일 SK플래닛이 설문 플랫폼 ’틸리언‘에 의뢰해 10~60대 남성 510명에게 맨즈뷰티에 대해 물은 결과, 외모 관리에 신경쓰지 않는 털털한 남성보다, 자신을 가꿀 줄 아는 남성에 더 높은 점수를 줬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열심히 꾸미는 남자’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부럽고 닮고 싶다’(13.9%)와 ‘매력 있다’(51.2%)는 긍정적인 답변이 65.1%로 집계됐다. 반면 ‘거부감이 든다’(13.5%)와 ‘관심 없다’(21.4%)고 답한 남성은 절반이 채 안 됐다. 과거 거울 앞 남자들을 비아냥대던 조롱이 이제 동경의 시선으로 변화한 셈이다.

남성 상품의 진화...‘엉뽕’부터 ‘BB크림’까지

온라인쇼핑 전문회사 ‘지노반’이 출시한 남성 체형보정속옷 ‘바디래프팅’ (사진=지노반)
아름다움을 좇는 ‘수컷’이 늘면서 여성용 아이템으로 주목받던 보정속옷이 남성 사이에서 인기다. CJ몰 조사결과 엉덩이 볼륨감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는 ‘힙업 팬티’나 ‘엉뽕(엉덩이 패드)’, 바디라인을 보다 보정해주는 ‘남성용 바디쉐이퍼’ 등 남성 보정속옷 주문량이 지난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부도 남자의 주된 관심사로 떠올랐다. ‘구릿빛 피부’보다는 배우 송중기처럼 ‘뽀얀 피부’를 원하는 남성이 많아지면서, ‘BB크림은 엄마 화장대에나 있는 것’이라는 편견에도 금이 갔다. ‘피부보정화장품을 사용해봤거나 사용해 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남성 응답자 510명 중 269명(52.7%)이 ‘그렇다’고 답했다. 현재 혹은 가까운 미래에 남성 2명 중 1명은 BB크림을 바를 수 있다는 얘기다.

미백과 주름개선 효과가 있는 남성화장품 매출은 최근 3년간 연평균 20%대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2012년 11번가의 남성화장품 거래액을 100으로 산정했을 때 △2013년 95.7 △2014년 115 △2015년 128.5 △2016년 164로 4년 만에 50% 이상 신장했다.

한성섭 SK플래닛 뷰티팀 팀장은 “남성들에게도 외모가 또 하나의 경쟁력이 되면서 피부, 패션부터 몸매 관리까지 자기개발에 투자를 아끼지 않으려는 소비 성향이 해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눈썹 펜슬, 쿠션 팩트, 미스트, 색깔형 립글로스 등 다양한 남성전용 화장품 매출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상품의 성별 경계 곧 사라질 것”

배우 송중기(왼쪽)처럼 곱고 훈훈한 남성이 되기 위해 아낌없이 지갑을 여는 이들이 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문가들은 국내의 맨즈뷰티 산업은 이제 ‘걸음마 단계’를 지나고 있다고 분석한다. 가부장제에서 싹튼 남성미에 대한 ‘나이 든 편견’을 이제 막 깨나가고 있다는 것이다. 타고난 외모가 잘 생겨서가 아닌, 가꿀 줄 아는 남성이 호감을 사는 사회가 도래하면서, 남성뷰티 시장 역시 폭발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가부장적인 사회에서는 외모에 관심을 갖는 남성을 나약하다고 절하했지만, 이제는 꾸밀 줄 아는 것도 하나의 능력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여성의 전유물이던 발목양말이 남성의 아이템으로 각광받게 됐듯, 앞으로 다양한 상품들의 성(性) 경계가 무너지면서 관련 상업의 규모도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