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태희 경기교육감 후보 "유치원 전면 무상교육 실시할 것"

  • 등록 2022-05-23 오후 9:32:51

    수정 2022-05-23 오후 10:00:51

[수원=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후보가 유치원 학급 과밀화 현상 해소 등 유아교육 질 개선에 나선다.

임태희 후보는 23일 유치원 전면 무상교육과 유아교육 질 개선, 손주돌봄수당 지급 등을 담은 ‘경기 스타트’ 공약을 발표했다.

임태희 후보(왼쪽)가 시민과 인사하고 있다.(사진=선거사무소 제공)
임태희 후보는 “교육은 개인이 가진 배경과 상관없이 모두가 누려야 할 소중한 권리”라며 “유아시기에 교육격차가 발생하지 않도록 개별 교육이 가능하도록 집중지원해 교육의 질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임 후보에 따르면 올해 기준 국·공립유치원에 자녀를 보내는 학부모는 누리과정 지원금과 방과후 과정비를 합해 총 15만 원, 사립은 35만 원의 지원금을 받는다.

임 후보는 여기에 학부모가 추가로 내야 하는 금액을 바우처로 보전해 전면 무상교육을 실현하겠다는 계획이다. 유치원 전면 무상교육은 공·사립 모두 동일하게 적용할 방침이다.

또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3~5세 손주 돌봄수당(할머니 할아버지는 상징적 의미)을 2023년 월 10만 원에서 2026년 30만 원까지 지급할 방침이다. 이를 위한 예산은 정치성 사업을 대폭 정리해 순차적으로 실시한다.

아울러 서울·인천과 함께 ESG기금 10조 원을 목표로 조성해 유아교육 질 개선과 교육격차 해소에 집중투자할 방침이다.

기금은 유아교육 외에도 초등 1,2학년 과밀학급 해소와 기초학력 강화, 저소득층 학생 지원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임태희 후보는 “학생 수 감소가 계속되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교육재정 최우선 순위를 유아교육에 두고 집중투자해야 할 때”라며 “서울·인천과 연대해 ESG기금을 조성하고 저소득 가정 및 특수교육대상 유아 밀착 지원을 통해 격차를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통합하는 ‘유보통합’에 경기도교육청부터 앞장서겠다는 입장도 전했다.

한편 임태희 후보는 △유치원 교육의 다양성·창의성 보장을 위한 불필요한 규제 제거 △친환경 급식과 과일 제공 △유아 대상 돌봄확대와 프로그램 다양화 △유치원교육에 ‘초등학교 적응과정’ 도입 등을 공약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