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63 20.21 (-0.64%)
코스닥 979.98 1.42 (-0.14%)

"코로나 팬데믹에도"…삼성전자·SK하이닉스 고용 늘렸다

삼성전자, 3분기 직원 수 10만8998명…역대 최대
SK하이닉스, 2만8894명으로 전년비 2% 늘어
미래 성장 산업 육성 등 위한 투자 확대 영향
  • 등록 2020-11-25 오후 3:54:27

    수정 2020-11-25 오후 4:01:20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도 삼성전자(005930)SK하이닉스(000660)가 고용을 늘렸다.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과 미래 성장 산업 육성 등을 위한 투자 확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2018년 1분기 이후 직원 수 10만명 상회

25일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직원 수가 10만8998명으로 전년 동기(10만5767명)보다 3%(3231명) 늘었다. 이는 역대 최대치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에도 올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도 온라인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를 실시하는 등 채용을 진행했다. 삼성전자의 직원 수는 2018년 1분기 10만명을 돌파한 이후 10분기 동안 10만명을 꾸준히 웃돌고 있다.

삼성전자는 미래 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R&D 투자 비용은 15조8971억원으로 전년 동기(15조2877억원)보다 4%(6094억원) 늘어난 수치로 역대 최대치다. 매출액에서 R&D가 차지하는 비중도 9.1% 이른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5세대(5G) 이동통신·바이오·전장부품 등을 미래 성장 산업으로 선정하고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같은 기간 SK하이닉스의 직원 수도 2만8894명으로 전년 동기(2만8237명)보다 2%(657명) 늘었다. SK하이닉스의 올해 3분기 누적 R&D 투자 비용은 2조6281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3281억원)보다 12.9%(3000억원) 증가했다. 연말까지 이런 기조가 유지될 경우 연간 R&D 투자 비용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전망이다. SK하이닉스는 최근 인텔의 낸드메모리사업부를 약 90억달러(약 10조3104억원)에 인수키로 했다. SK그룹은 물론 국내 기업 중 가장 큰 인수합병(M&A) 규모다.

반면 LG전자(066570)는 4만343명으로 전년 동기(4만590명)보다 0.6%(247명)이 줄었다. 사업부별 인력 조정에 따라 생활가전사업을 맡고 있는 HE와 본사 등 인력이 줄어든 영향이다.

SK하이닉스·LG전자 직원 1인 평균 연급여액 ↓

삼성전자를 제외한 SK하이닉스와 LG전자의 직원 1인 평균 연 급여액은 떨어졌다. SK하이닉스의 올해 3분기 직원 1인 평균 연 급여액은 6962만원(남성 7786만원, 여성 5494만원)으로 전년 동기 9601만원(남성 1억720만원, 여성 7700만원)보다 30%(2639만원) 하락했다. SK하이닉스는 평균 연 급여액이 줄어든 것은 반도체 시황변동에 따라 연초에 지급되는 성과급규모에 차이가 생겨 발생한 결과라고 밝혔다.

같은 기간 LG전자의 직원 1인 평균 연 급여액은 6300만원(남성 6600만원, 여성 4900만원)으로 전년 동기 6400만원(남성 6700만원, 여성 4900만원)보다 1.6%(100만원) 내렸다.

반면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 1인 평균 연 급여액은 7200만원(남성 7800만원, 여성 5500만원)이다. 전년 동기 6700만원(남성 7200만원, 여성 5200만원)보다 7.5%(500만원) 올랐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고용을 늘렸다”며 “삼성·LG전자·SK하이닉스 등 전자업계에서 올해 3분기 역대급 실적을 기록해 향후 고용 창출도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