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기자수첩]삼성, 투자결정보다 신뢰회복 먼저다

  • 등록 2021-08-10 오후 5:58:57

    수정 2021-08-10 오후 9:11:2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5월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삼성전자 역할론이 다시 부상하고 있다. 삼성전자 시가 총액은 480조원이다. 올해 정부 예산 558조원 못지않은 규모다. 지난 7월 우리나라 수출액에서 반도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20%에 달한다. 삼성전자가 무너지면 한국 경제가 무너진다는 얘기가 틀린 얘기는 아닌 셈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은 이런 배경과 무관치 않다. 박범계 법무부장관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침체, 글로벌 경제환경 등을 고려해 이 부회장을 가석방 대상에 포함했다”며 이 부회장의 역할론을 숨기지 않았다.

당장 총수 공백으로 2017년 하만 인수 이후 중단된 대형 인수·합병(M&A)을 비롯해 반도체 공장 투자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미국·중국·유럽연합(EU) 등이 ‘반도체 전쟁’에 나선 상황에서 이 부회장의 결단이 내려질 것이라는 얘기다. 기업의 투자는 국가총생산(GDP) 증가·일자리 창출·낙수효과 등 여러 효과가 분명히 있다.

하지만 사회적 측면에선 다르다. ‘가석방 대가가 곧 투자’라는 인식은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프레임에 갇히게 된다. 국민 60~70% 이상은 가석방에 찬성하지만 나머지 국민이 반대하는 이유다. 법치주의라는 다른 가치를 외면하는 건 이 부회장, 더 나아가 삼성이 발목을 잡힐 수 있는 이슈다.

투자도 중요하지만 보다 신경을 써야 할 사항은 신뢰 회복이다. 이미 2020년 5월 이 부회장은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더는 경영권 승계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 노동 3권을 철저히 보장하겠다, 부당한 압력에 거부할 수 있는 준법감시제도를 만들겠다”고 선언했었다. 이 선언이 어떤 방식으로 제도화될지는 아직 구체화하지 않았다. 이 부회장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를 만나 ‘뉴 삼성’에 대한 상(像)을 어떤 방식으로 제시할지 관심이다.

삼성은 우리나라 기업의 ‘맏형’이다. 삼성이 채택한 방식은 다른 대기업, 중견·중소기업까지 확산한다. 이 부회장이 보여줄 새로운 지배구조, 의사결정 방식, 사회 공헌 등 ‘뉴 삼성’에 대한 비전이 기대되는 이유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