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때문만일까…도시가스株 질주하는 세가지 이유

①한파경보 내리자 전기가스업 지수 2%대 상승
②러-우 전쟁 여파로 급등한 천연가스 가격 여파
③'찬 바람 불면 배당주' 공식 여전히 유효
  • 등록 2022-12-01 오후 7:29:16

    수정 2022-12-01 오후 9:18:56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전국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도시가스 관련주들이 튀어오르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천연가스 가격이 상승, 도시가스 관련기업들에 호재가 될 것이란 기대가 주가를 끌어올리는 것으로 보인다. 연말을 맞이해 고배당주로 분류되는 도시가스주에 투자자금이 몰리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다만 증권가에서는 도시가스사 펀더멘털과 관계가 없는 최근 주가 상승이 지나치다는 의견도 나온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전기가스업 지수는 지난달 24일부터 일주일간 3.11% 올랐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는 1.58% 상승했다. 특히 전기가스업 지수는 낮 기온이 17도에 달했던 지난 29일과 전국 대부분에 한파경보가 내린 30일 사이 2.37% 상승했다.

관련주 주가도 폭등했다. 울산과 양산지역에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경동도시가스(267290)는 이 기간 21.38% 급등했다. 인천과 경기지역에 도시가스 사업을 허가받은 인천도시가스(034590) 역시 7.91% 뛰었다. 이외에도 삼천리(004690)(4.68%) 대성에너지(117580)(3.12%) 예스코홀딩스(015360)(3.03%) 등 가스주들이 일제히 상승했다.

최근 한파가 몰아치면서 난방 수요가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29일까지만 해도 낮 기온이 17도까지 오르며 평년보다 따뜻했지만 30일이 되자마자 15~20도가량 급격히 기온이 떨어졌다. 아침 기온은 영하 11도까지 내렸으며 전국 대부분에는 한파경보가 내렸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에너지 가격 폭등으로 정부가 가스요금을 올린 것도 가스주 폭등 요인으로 꼽힌다. 올 들어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이례적으로 세 차례나 주택용 열 사용요금을 올렸다. 4월부터 10월까지 열 요금은 66.98원에서 89.88원으로 34% 넘게 올랐다. 전쟁으로 인한 천연가스 가격 상승으로 도시가스 가격이 오르자 도시가스사에도 호재로 작용해 매수세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통상 고배당주로 통하는 도시가스업종에 연말 수요가 몰렸다는 분석도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가스주가 최근 지나치게 올랐다면서 우려를 표하고 있다. 도시가스 요금이 올랐다는 건 결국 가스공사의 비용이 함께 올랐다는 점을 의미하며 이는 호재가 아니라는 것이다. 가스요금이 공공요금인 만큼 가스공사는 도매가격 이상으로 소매가격을 올리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나민식 SK증권 연구원은 “천연가스 및 도시가스 요금이 오르는 것이 도시가스주 영업이익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도 “도시가스 요금 인상이 소매요금 전가에 걸리는 시차를 고려하면 연간 별도 이익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짚었다. 통상 도매가스 요금이 오른 뒤 판매가격에 반영되는 데 6개월가량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현재 가스주 주가 상승세가 과도하다는 설명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