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엄마에 ‘세월이 약’ 말한 제 입 찢고 싶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국회 국조특위 방문
與 불참에 무릎 꿇고 진상규명 빌기도
우상호 "이 자리는 정쟁과 무관하게 만났어야" 유감
  • 등록 2022-12-01 오후 7:37:19

    수정 2022-12-02 오후 10:35:32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10·29 이태원참사 희생자 유가족 협의회’(가칭)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해 국정조사와 진상규명을 촉구한 가운데 여당인 국민의힘 위원들은 불참했다.

유가족의 눈물 (사진=뉴시스)
이날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기본소득당 국조특위 위원들은 오후 국회에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유족들은 이번 참사를 둘러싼 정부와 여당의 무책임한 태도를 비판하며 국회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희생자 고(故) 최민석씨의 어머니는 “왜 위패 사진을 못 걸게 했는지도 궁금하지만 유가족들을 왜 못 만나게 하나. 왜 명단 공개를 안하나”라며 “슬픔은 나누면 반으로 준다고 하고 기쁨은 합치면 배가 된다고 했다. 저는 우리 아이와 이런 식으로 헤어지게 될 줄은 상상도 할 수 없었고 이건 기본이 아니라 기본 이전의 일”이라며 울분을 토했다.

고(故) 박가영 씨 어머니는 “저는 세월호 엄마의 손을 잡고 힘내시라고, 세월이 약이라고 얘기했습니다. 정말 마음 깊이 위로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제 입과 가슴을 찢고 싶습니다”라며 울먹였다.

유족이 여당의 참여와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무릎을 꿇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故) 이지한씨의 부친 이종철씨는 여당 국조특위 위원들의 불참을 지적하며 “윤석열 대통령 사저를 잘 지어서 거기 집들이는 참석하시고 왜 우리는 외면하시나”라며 진실을 밝혀달라고 무릎을 꿇었다.

국조특위 위원장인 우상호 민주당 의원도 “이 자리에 참석한 위원, 참석하지 않은 위원들이 계시지만 유가족을 만나는 자리만큼은 정쟁과 무관하게 만났어야 하는 자리”라며 유감을 표했다.

한편 유족들은 특위와의 간담회에서 △국회 내 희생자 추모 공간 마련 △국정조사 기간 유가족과의 소통 공간 마련 △유가족 추천 전문위원 임명 및 예비조사 실시 △국정조사 진행경과 설명 및 조사자료 등의 제공 △국정조사 전 과정에 유가족 참여 보장 △추모·소통공간 등 준비에 있어 협의 선행 요청 등 6가지 요청사항을 전달했다.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간담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했다 (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