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풍자·해학 어우러진 '탈춤', 유네스코 무형유산 됐다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묘제례악·판소리 등 이어 22번째
  • 등록 2022-11-30 오후 7:01:44

    수정 2022-11-30 오후 7:11:50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풍자와 해학이 어우러진 우리의 탈춤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이 됐다.

30일 모로코 라바트에서 개최된 제17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는 ‘한국의 탈춤’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는 “‘한국의 탈춤’이 강조하는 보편적 평등의 가치와 사회 신분제에 대한 비판이 오늘날에도 여전히 의미가 있는 주제”라며 “각 지역의 문화적 정체성에 상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우리나라의 탈춤은 무용, 음악, 연극의 요소가 모두 들어있는 종합 예술로 꼽힌다. 부조리한 사회 문제나 도덕적 모순 등 어려운 주제를 해학과 풍자로 재치 있게 풀어낸 점이 특징이다. 등장인물의 성격을 과장하거나 우스꽝스럽게 묘사해 재미를 자아내면서도 마지막에는 화해의 춤으로 마무리하는 점 또한 독창적이다.

한국은 2001년 종묘제례 및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강릉단오제 △강강술래 △남사당놀이 △영산제 △제주칠머리당영동굿 △처용무 △가곡 △대목장 △매사냥 △줄타기 △태껸 △한산모시짜기 △아리랑 △김치와 김장문화 △농악 △줄다리기 △씨름(남북공동등재) △제주해녀문화 △연등회 등을 등재시켰다.

봉산탈춤(사진=문화재청).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