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2.32 40.33 (-1.24%)
코스닥 1,031.14 12.99 (-1.24%)

독감백신 부족물량 녹십자에…목표치 겨우 채운 정부

GC녹십자, 858만도즈 중 400만도즈 낙찰받아
정부, 두 차례 유찰 이후 수의계약으로 전환
백신 입찰가 아직도 시중가의 70% 수준 그쳐
업계 “입찰가 차츰 현실화하지 않으면 안돼”
  • 등록 2021-06-22 오후 5:53:15

    수정 2021-06-22 오후 9:07:29

[이데일리 왕해나 기자] 올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조달사업이 겨우 마무리 수순에 들어섰다. 질병관리청은 두 차례 유찰을 거친 후 GC녹십자(006280)에 부족분을 맡겼다. 정부는 지난해 대비 조달 입찰가를 10% 정도 올리고 백신 유통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하지만 업계는 정부가 공급 가격을 올리려는 노력을 지속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지난해와 같이 유찰사태가 재발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서울 시내 한 병원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 접종 진료소.(사진=연합뉴스)
22일 조달청과 질병관리청은 지난 5월부터 ‘2021~2022절기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NIP) 조달계획안’ 공고를 내고 4가 독감 백신 857만 8230도즈(1회 접종분)에 대한 입찰을 진행했다. 첫 입찰은 생후 6월~13세 이하 어린이와 임산부에 대한 4가 독감 백신 7만 4210도즈였다. 해당 입찰은 정부에서 해당 물량에 대해 미리 단가를 결정하고 계약자에 납품을 요구해 구매하는 3자 단가 계약으로 이뤄졌다. 서준약품이 9970원으로 최저가를 써내며 낙찰됐다.

문제는 두 번째 입찰이었다. 어르신접종과 지자체사업에 쓰일 850만 4020도즈(사업금액 820억 9781만원)로, 올해 접종사업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규모였다. 두 번째 입찰은 백신 제조사나 유통업체가 써낸 물량과 총금액을 기준으로 입찰을 진행하는 총액 계약으로 이뤄졌다. GC녹십자, 일양약품(007570), 보령바이오파마, 한국백신이 모두 입찰가 9461원과 동일한 금액을 써내며 낙찰됐다.

하지만 낙찰 물량은 목표치보다 200만도즈 모자란 650만도즈였다. 녹십자가 200만도즈, 보령바이오파마와 일양약품이 160만도즈, 한국백신이 130만도즈를 제시했다. 질병청이 지난해 무료접종대상이었던 중·고생(14~18세)과 62~64세를 올해 무료접종대상에서 제외하며 접종목표인원이 지난해보다 14% 정도 줄었음에도 목표 공급량은 채워지지 않았다.

질병청은 이달 두 차례 더 입찰을 열었지만 모두 유찰됐다. 지난 10일 입찰은 아무도 응찰하지 않았고 17일 입찰은 한 곳만 응찰해 무산됐다. 결국 질병청은 입찰가를 200원가량 올리고 수의계약으로 전환해 200만도즈를 GC녹십자에 맡겼다.

당초 올해 NIP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이유로 독감 백신 생산을 중단하면서 흥행할 것으로 예상됐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담당하던 국내 백신 점유율 30%를 누가 가져갈지가 관건이었다. GC녹십자가 대부분 물량을 소화하는 가운데 일양약품, 보령바이오파마 등 백신 제조사는 물론 유통업체들도 적극적으로 입찰에 뛰어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결국 지난해와 동일한 유찰사태가 일어난 데는 정부의 백신 입찰가가 여전히 낮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정부가 제시한 입찰가는 시중가(1만 6500원)의 절반 수준인 8620원에 불과했다. 이런 이유로 입찰은 네 차례 유찰된 끝에 백신 조달사업 경험이 없는 신성약품이 독감 백신 유통사로 결정됐다. 이후 불거진 사상 초유의 백신 상온 노출사고는 정부의 최저가 입찰이 부른 부작용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올해 정부는 지난해 8000원대 중반대였던 입찰가를 9000원대 중반대로 10%가량 올렸다. 또 물품구매 및 유통(수송) 특수조건에 △안전한 백신 유통을 위해 교육계획을 자체적으로 수립한 뒤 실시 △백신수송기간 동안 콜드체인 유지를 위한 이행계획, 운행차량 규모 등의 내용을 포함한 유통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는 등의 조건을 추가했다.

그럼에도 입찰 참여가 저조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올해 입찰가는 시중가의 70% 수준이었다. 제조사가 자체적으로 백신 운송까지 하고 나면 거의 이윤을 남길 수 없는 구조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백신업계는 입찰가를 현실화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지난해와 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 백신업계 관계자는 “독감 백신 업체들이 더 많은 물량을 공급하면 손해를 볼 수 있는 구조라고 생각하고 입찰에 소극적으로 임했던 것 같다”면서 “단번에 입찰가를 올리기는 힘들겠지만 차츰 현실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