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건희, “내가 정권 잡으면 비판 언론 무사 못해”…발언 추가공개

장인수 기자 “MBC 방송되지 않고 서울의소리가 공개”
“권력이라는 게 잡으면 수사기관이 알아서 수사”
다음주 방송 내용인가…“충분히 보도가치 있어”
서울의 소리 대표 “김씨가 검찰총장이었나…尹이 상의했다는 것”
  • 등록 2022-01-19 오후 8:55:49

    수정 2022-01-19 오후 8:55:49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 파일을 보도한 MBC 기자가 “내가 정권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발언 내용을 추가로 공개했다.

MBC ‘스트레이트’의 장인수 기자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MBC에서는 방송되지 않았고 직후에 서울의소리가 공개했다”며 해당 발언을 소개했다.

장 기자는 “김건희씨가 기자와 나눈 대화 중간중간에 우리 사회를 바라보는 상당히 왜곡된 시선이 있다. 미투 관련 발언이 그렇다”며 “‘내가 정권을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이다’ ’권력이라는 게 잡으면 수사기관이 알아서 입건하고 수사한다. 권력이 그래서 무섭다‘ 등의 발언을 열거했다.

장 기자는 “소상하게 보도하지 못했는데 상당부분좌지우지하는 걸로 보인다”며 “윤석열 후보의 행동, 캠프의 전략이나 방향 이런 것들을 김건희 씨가 상당 부분 개입하고 있다는 정황이 말 중간중간 묻어난다”고 말했다.

‘그게 다음 주 방송 내용이냐’고 진행자가 묻자 장 기자는 “다음주 방송계획을 벌써 세우지는 못했다”며 “이런 부분은 당연히 충분히 보도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답했다.

김건희씨와 통화한 당사자인 이명수씨가 속한 서울의소리의 백은종 대표도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김건희씨가 이런 얘기를 한다.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교수가 좀 가만히 있었으면 우리가 구속시키려 하지 않았다‘는 말은 정말 충격적이고 김건희씨가 검찰총장이었나”라며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조 전 장관 수사를) 김건희씨와 상의를 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