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美 '개미 Vs 기관' 공매도 전쟁, 비트코인으로 확전하나

게임스탑 이어 비트코인서도 공매도 전쟁 예정
헤지펀드 "가격 내린다" vs 개미 "가격 오른다"
공매도 혐오론자 머스크 지원사격…"8년 전 살걸"
  • 등록 2021-02-02 오후 3:52:22

    수정 2021-02-02 오후 4:05:50

개미 대 기관. 다음 전쟁터는 비트코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사진=AFP)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미국에서 개인투자자들과 공매도 세력이 전쟁을 벌이는 가운데 다음 전장은 가상화폐 시장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가상화폐 대장주 격인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 베팅한 헤지펀드 공매도 물량이 1조원 규모를 웃돌면서다. 여기에 대표적인 공매도 혐오론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비트코인에 대한 지지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전선이 가상화폐 시장까지 확대되는 모양새다.

1일(현지시간) 미 경제전문매체 CNBC는 “비트코인의 빠른 상승세와 게임스탑 주식 투자자 사이에 유사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게임스탑 사태가 헤지펀드에 손실을 입히려는 개인들의 의도에서 시작했듯, 비트코인 역시도 기관투자자들이 돈 버는 방식에 대한 개미들의 분노가 있다는 분석이다.

비트코인 시장에서도 개미는 상승장에, 기관은 하락장에 베팅하고 있다. 암호화폐 분석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헤지펀드들은 10억달러(약 1조1163억원) 규모의 공매도를 걸고 있다. 지난해 10월 비트코인이 상승장을 타기 시작한 후 헤지펀드들은 계속 공매도를 늘리는 중이다.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비트코인 선물의 순 숏 포지션은 사상 최고를 나타내고 있다.

반면 개미들은 상승장에 베팅하며 비트코인을 계속 사들이고 있다. 개미와 공매도 세력들이 전쟁을 일으킬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는 것이다. 개미들이 애용하는 로빈후드 등 몇몇 증권거래 앱은 지난달 29일 게임스탑과 비트코인 거래를 제한하면서 비판받기도 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게임스탑과 달리 비트코인 펀더멘털이 더 전도유망하다고 말한다. 비트코인의 기반 기술이 되는 블록체인이 현대 금융시스템을 대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JP모건은 비트코인이 14만600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봤다. 씨티FX테크니컬스 역시 올 12월까지 비트코인이 31만8000달러에 도달할 것이라 내다봤다.

공매도 반대론자 일론 머스크가 비트코인을 공개 지지했다(사진=AFP)
머스크도 비트코인 지원사격에 나섰다. 머스크는 이날 오디오 전용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와의 인터뷰에서 “많은 친구들이 꽤 오랫동안 비트코인에 투자하라고 나를 설득했다”며 “2013년 친구가 준 ‘비트코인 한 조각’을 먹었지만 최소 8년 전에는 샀어야 했다”고 말했다.

비트코인은 2020년에만 4배 올랐고 올해 초에는 개당 4만2000달러를 육박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개인투자자들이 떠받친 2017년의 비트코인 광풍과 달리 지금은 기관투자자들이 뛰어들고 있다. 머스크는 “비트코인이 전통적인 금융가 사람들 사이에서도 곧 폭넓게 받아들여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대표적인 공매도 혐오론자다. 창업 초기 테슬라가 공매도 세력들로부터 집중 포화를 받았기 때문이다. 미국 개미들로부터 ‘파파 머스크’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그는 지난 29일 자신의 트위터 프로필에 ‘$비트코인’을 남기며 비트코인 지지 의사를 밝혔는데, 변경 직후 비트코인 가격이 14% 넘게 오르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