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끝까지 간다…“가처분 기각돼도 본안서 다툴 것”

서울남부지법 직접 출석해 재판부에 소명
“행정부가 입법부 통제하는 3법 위기상황”
권성동 재신임·이철규 간사 선임 등 비판
윤석열 기자회견 관련 “불경스럽게 못 챙겨”
  • 등록 2022-08-17 오후 5:07:33

    수정 2022-08-17 오후 5:07:33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17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에 도착, 민사51부 법정으로 이동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데일리 김기덕 조민정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7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 출석해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대한 절차적 정당성에 하자가 있다는 의견을 재판부에 직접 소명했다. 비대위 전환으로 대표직 지위를 잃게 된 이 전 대표는 법원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기각·인용 여부와 상관없이 본안 소송에서 최종적인 결론을 낼 수 있도록 법적 분쟁을 이어간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열린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황정수 수석부장판사)의 심리에 청구권자 자격으로 1시간 가량의 심문을 마치고 나온 이 전 대표는 취재진들과 만나 “법원의 비대위 전환 효력 전환 가처분 신청을 기각한다고 해도 본안에서 다퉈야 할 사안으로 보고 있다”며 “(법원에서)인용하면 인용하는 것에 따른 이유가 있기 때문에 그에 따라 국민도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남부지법에 출석한 이 전 대표는 심문에 들어가기 전에 기자들과 만나 “(당의 비대위 체체 전환에 대해)절차적으로 잘못된 부분과 당내 민주주의가 훼손된 부분에 대해 재판장님께 직접 말씀드리겠다”며 “법원의 기각이나 인용에 대한 선제적인 판단은 고민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가처분 신청 결과는 이르면 오늘 나올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데일리 취재 결과 당일 결론은 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는 “재판장님께 책임 있는 정당 관계자로서 이런 모습을 보여드리고 상황을 만든 것에 대해 자책하고, 이 일을 시작한 사람들도 책임 통감했음 좋겠다는 말을 했다”며 “지금 가장 우려하는 것은 지금 행정부가 입법부 통제하려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있다. 삼권 분리 설계된 원리대로 사법부가 이를 적극 개입해 바로 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진행된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당내 민주주의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다보니 대통령이 어떤 말을 하셨는지 불경스럽게도 제대로 챙기지 못했다”고 비꼬았다.

그는 당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 핵심 의원으로 꼽히는 권성동 원내대표 재신임, 이철규 예결위원회 간사 선임과 관련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 전 대표는 “당내 사태에 대해 돌격대장 역학을 했던 윤핵관들이 정말 윤석열 성공을 위해 일을 하려면 그 자리가 원내대표든 예결위 간사든 달콤한 직위라도 영전하는 모양새 보이는 게 시기적으로 옳은지 당연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