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7.52 5.86 (+0.18%)
코스닥 1,025.71 3.49 (+0.34%)

막 오른 대기업 하반기 대졸공채…삼성, 다음달 온라인 GSAT 실시

삼성, 하반기 대졸공채로 3년간 4만명 채용 약속 달성 전망
SK·포스코·LS·CJ·네이버·카카오 등도 대졸 신입 채용 나서
  • 등록 2020-09-03 오후 4:26:41

    수정 2020-09-03 오후 9:40:14

[이데일리 피용익 배진솔 경계영 김정유 장영은 기자] 삼성이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시작한다. SK그룹, 포스코그룹, LS그룹 등도 대졸 신입 채용에 나섰다. 수시채용을 하는 현대자동차그룹과 LG그룹도 부문별로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삼성을 비롯한 대기업들이 잇따라 채용에 나서면서 꽉 막힌 취업 시장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삼성, 하반기 대졸 공채…다음달 온라인 GSAT 실시

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은 현재 하반기 공채를 위한 막바지 준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삼성전자(005930)는 오는 7일부터 9일까지 경기도 수원에 있는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에서 진행하는 채용설명회에서 온라인 상담을 한다. 소비자가전(CE) 부문의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생활가전사업부와 정보기술(IT)&모바일(IM) 부문의 무선사업부, 네트워크사업부, 그리고 삼성리서치 등이 참여한다. 메모리와 파운드리 등 부품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은 별도로 채용설명회를 진행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신청한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현직 선배 사원과의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채용설명회를 연다. 다른 삼성 계열사들도 비대면 중심 채용설명회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채용설명회로부터 2~3주 후 ‘삼성커리어스’ 홈페이지를 통해 대졸 신입 채용 공고를 낼 예정이다. 10월 하순에는 온라인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를 실시하고, 11월 면접 전형을 진행한다.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4만명을 채용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매년 1만명 이상 채용해온 삼성은 이번 하반기 대졸 공채를 통해 목표치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올해 DS 부문에서 석·박사 인력 채용을 역대 최대인 1000여명까지 늘릴 계획이며, 이달에는 고졸 신입 채용도 실시한다.

SK그룹은 이달 중순 채용 공고를 내고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한다. 원서 접수와 채용 설명회는 온라인으로 진행하며 10월 말∼11월 초에 필기시험을 치른다. SK는 코로나19를 고려해 상반기에는 오프라인으로 했던 필기시험을 이번에 온라인으로 전환할지 여부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LG그룹은 올해 6월에 정기 공채를 폐지하고 연중 상시 채용으로 전환했다. 7월에는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신입 채용을 진행했다. 다만 면접 전형은 코로나19 영향으로 8월 중순에서 이달 중순으로 연기된 상태다. 현대차그룹은 계열사별로 필요에 따라 인력을 선발하고 있다.

대기업 하반기 공채 잇따라…취업시장에 숨통

포스코그룹은 오는 18일까지 하반기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포스코 역시 코로나19 재확산 정도를 고려해 인적성 검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할 지 여부를 결정한다.

CJ그룹은 이달 7일부터 CJ제일제당, CJ프레시웨이, CJ대한통운, CJ ENM, CJ올리브영, CJ올리브네트웍스 등 6개 계열사에 대한 하반기 공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LS그룹은 이달 14일부터 2020년 하반기 신입사원을 공개 채용한다. LS는 주요 그룹들이 잇따라 공채를 축소 및 폐지하고 수시 채용으로 전환하는 등 취업준비생들이 극도의 취업난을 경험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이 같이 올해 공채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정보기술(IT) 기업 중에선 네이버가 하반기 개발자 공채에 나선다. 이달 중 서류 접수를 시작하고, 코딩 테스트와 면접을 거쳐 200여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카카오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7일까지 서류를 접수하고, 오는 12일 1차 온라인 코딩테스트를 실시한다. 채용 규모는 100명 이상이다.

KT는 오는 7일 신입사원 채용을 위한 인턴십 모집을 시작한다. 올해 채용 규모는 연초 계획을 그대로 유지한 400명 안팎으로 기대된다.

업계 관계자는 “하반기 대기업들의 대졸 공채는 상반기에 비해 온라인 채용 방식이 늘어난 것이 특징”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구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업준비생들에게 희소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