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6.10 8.58 (+0.27%)
코스닥 1,026.82 1.11 (+0.11%)

김어준 "오세훈 10년만에 회생했네…뉴스공장 다 바꿔야"(종합)

방송인 김어준씨, TBS서 `김어준의 개표공장` 출연 중
"진보 지지층 안 나왔다는 얘기…보수 지지층 아주 결집"
"2번 후보 당선되면 뉴스공장 색깔·코너 완전히 바꿔야"
  • 등록 2021-04-07 오후 9:30:29

    수정 2021-04-07 오후 9:30:29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10년 동안 무직으로 고생하시다가 10년 만에 회생하셨네.”



7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조사 결과,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59%의 득표율을 기록하면서 37.7%에 그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21.3%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온 뒤 방송인 김어준이 오 후보에 대해 이 같이 언급했다.

김어준은 이날 TBS에서 진행하고 있는 ‘김어준의 개표공장’에서 출구조사 결과가 나온 뒤 “(오 후보가) 10년 동안 무직으로 고생하시다가 10년만에 돌아오셨다. 10년 만에 회생하셨네”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이번 출구조사 결과를 분석하면서 “이번 보궐선거에서 (서울시장) 임기가 1년 짜리이긴 하나, 숫자가 임팩트가 있어서 이렇다는 얘기는 진보 지지층은 (투표장에) 안 나왔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반면 “이번엔 숫자 결집도로 보면 보수 지지층은 아주 결집해 투표율을 높여온 것이고, 투표율 50% 이하여야 민주당이 유리했던 것”이라고 풀이했다.

아울러 김씨는 “(이번 선거 결과에) 우리 뉴스공장이 존폐 위기에 있는 것 아니냐”면서 “만약 2번 후보(오세훈)가 당선되면 우리는 프로그램 색깔도, 완전히 코너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오 후보는 이번 선거 국면에서 서울시장이 되면 서울시의 TBS 재정 지원을 중단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지난달 말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TBS 설립 목적은 교통·생활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제 TBS를 설립 목적에 맞게 운영해야 한다”고 밝혔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