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중관세 철폐 다음주 이후 결정할 것"

로이터 "G7정상회의 전엔 대중관세 결정 안할 것"
트럼프정부서 부과한 관세, 인플레 등 감안 철폐 검토
  • 등록 2022-06-21 오후 6:05:00

    수정 2022-06-21 오후 6:05:00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플레이션 완화를 위해 검토 중인 대중 관세 철폐 여부가 다음주 후반 이후에나 결정이 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21일 보도했다.

(사진= AFP)


로이터는 이날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6~28일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전에는 대중 관세와 관련해 어떤 결정도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중국 상품에 대해 부과했던 고율의 관세를 완화 혹은 철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 관세가 징벌적인 성격이 있는데다, 미국의 높은 인플레이션을 완화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대중 관세를 들여다보고 있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백악관 당국자들과 대중 관세를 대폭 삭감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백악관은 관세 부과의 목적이 미국의 경제적, 전략적 우선순위에 맞춰 노동자와 중요 산업의 이익을 보호하는 것이라면서, 미국인들의 불필요한 비용이 늘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미 정부 당국자는 로이터에 “대중 관세 관련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관세를 유지하거나 철폐하는 2가지 선택만이 있는 것이 아니다. 전략적으로 의미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일부 상품에 대한 관세 완화, 관세율 인하 등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