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후변화센터,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 라운드 테이블 개최

  • 등록 2020-09-07 오후 7:11:48

    수정 2020-09-07 오후 7:11:48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기후변화센터는 7일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와 ‘제1회 세계 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푸른하늘과 2050 순배출 제로 캠페인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2050 순배출 제로는 2050년까지 다양한 수단을 통해 온실가스 총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이다. 반기문 GGGI 이사장의 환영사로 시작한 이번 라운드 테이블은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의 축사와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의 기조연설로 진행했다.

반기문 GGGI 이사장은 “‘세계 푸른 하늘의 날’ 제정은 기후변화 대응에 함께 협력해야 한다는 글로벌 합의에 따른 것”이라며 “GGGI는 그린 리커버리에 대한 리포트를 통해 재생에너지 투자로 창출할 녹색 일자리가 매우 매력적인 녹색투자의 결과물임을 지속적으로 밝혀 왔다”고 말했다.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은 “시민사회가 순배출제로 목표연도 설정과 함께 공정하고 정의로운 전환을 정부에 요구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시민사회의 행동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후 이어진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최재철 기후변화센터 공동대표의 진행으로 요안느 도너바르트 주한네덜란드대사, 조규리 청년단체 GEYK 대표, 이상규 한국남동발전 환경품질처장, 이우균 고려대학교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장,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최동민 그린웨이브 대표, 박연희 이클레이 한국사무소장 등이 참여해 다채로운 논의를 이어갔다.

조규리 GYEK 대표는 “석탄화력발전 투자 철회가 선행해야 푸른하늘의 회복과 순배출 제로를 달성할 수 있다”며 “GEYK은 석탄투자 철회에 대한 정책제안과 인식제고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규 남동발전 환경품질처장은 “남동발전은 2050년 순배출 제로를 선언한 한국 최초의 회사로서 태양광, 풍력 등 체계적인 에너지 전환을 통해 석탄 발전을 단계적으로 철폐할 예정”이러고 설명했다.

유연철 외교부 기후변화대사는 폐회사를 통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우리는 다시금 글로벌 위기에 경계가 없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녹색으로 향하는 국제적 연대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날 캠페인은 내년 국내에서 열릴 P4G 정상회의에서 경제 위기와 코로나19 여파를 극복하는 과정 중에 강조될 글로벌 협업의 일부가 될 것이다”고 언급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