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원자력안전위원장 “후쿠시마 오염수 안전하지 않아”…모호한 발언 비판도

엄재식 원안위장, 22일 국회 과방위 출석
'정부부처 TF보고서' 전문가 의견 존중하면서도
오염수 방출 위험하다 발언
방류후 근해 도달시점 못밝혀, 현장조사 요청한 적도 없어
  • 등록 2021-04-22 오후 8:39:04

    수정 2021-04-22 오후 8:39:04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참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해 유의미한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전문가들 의견은 틀렸다고 보지 않는다.”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출되면 안전하지 않다고 말할 수 밖에 없다”

우리나라의 원자력안전을 책임지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엄재식 위원장이 22일 국회에 출석해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해 오락가락, 모호한 답변을 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 10월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작성된 ‘정부부처 합동TF’ 보고서가 도마 위에 올랐는데, 이 보고서에는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해 ‘유의미한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돼 있다.

이에 대해 엄재식 위원장은 “전문가들이 기술적 관점에서 낸 의견 자체가 틀렸다고 보지는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오염수가 방출되면 안전하냐, 안하냐는 안전하지 않다고 말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물론 엄 위원장은 “(해당 보고서는) 전문가들이 일본에서 주장하는 절차와 방법 등 모든 걸 준수할 때 영향을 평가한 것”이라고 단서를 달았지만, 김영식 의원(국민의힘)은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고 삼척동자도 다 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비판했고, 한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도 “선수가 플레이로 잘 뛸 수 있어야 하는데 원안위는 해설가 역할을 한다”고 핀잔을 줬다.

이날 엄 위원장은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류되면 언제쯤 우리나라에 도달할지에 대해서도 “학자마다 다르다. 원자력연구원은 4,5년, 다른 기관은 다르게 본다”고 했고, “일본에 현장조사를 요청한 적도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대출 의원(국민의힘)은 “원안위가 왜 존재하는지 모르겠다”며 “오염수가 안전하지 않다는 게 보관 중인 오염수가 안전하지 않다는 건지, 정화하고 난 뒤 방류수가 안전하지 않다는 건지, 우리 근해에 도달했을 때 안전하지 않다는 건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현장에 가보지도 않고 요청하지도 않고 일본이 자료를 가져다주길 기다리느냐”고 비꼬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