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MWC에도 단독부스…해외사업 확대 적극 나서

삼성SDS, MWC에 단독부스 내고 홍원표 대표 직접 챙겨
"해외사업 확대 통한 성장동력 확보…M&A도 모색"
  • 등록 2020-02-03 오후 4:14:53

    수정 2020-02-03 오후 4:14:53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IT서비스 업계 독보적인 1위 기업인 삼성SDS(018260)가 연초부터 해외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국제전시에 연달아 단독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홍원표 삼성SDS가 대표가 직접 현장을 챙기며 파트너와 협력사를 만나고 있다.
홍원표 삼성SDS의 대표는 ‘글로벌 사업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가 올해 경영방침이라고 밝혔다. (사진= 삼성SDS)
삼성SDS는 오는 24일부터 27일(현지시간)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0’에 처음으로 단독 전시공간(부스)를 마련하고 자사 혁신기술을 소개한다. 현재까지 파악된 바로는 국내 IT서비스 업체 중에서 MWC에 따로 부스를 내는 곳은 삼성SDS가 유일하다.

지난달 세계 최대 규모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0’에 첫 단독 부스를 열고 홍원표 대표가 직접 참여한 데 이은 적극적인 행보다. 홍 대표는 MWC에도 참가해 주요 거래선 및 파트너들과 전략적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글로벌 협력사업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CES에서는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스마트팩토리 등의 기술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면, MWC에서는 모바일, 보안, 5G 관련 기술을 적극 소개하고 관련 업체들과 협력을 모색할 예정이다. 특히 블록체인·AI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플랫폼이나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발표가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SDS가 국내 IT 서비스 회사로는 이례적으로 CES와 MWC 등의 행사에 적극 참가하는 이유는 새로운 성장동력을 해외에서 찾기 위해서다. 홍 대표는 연초 신년사에서 “올해 삼성SDS의 경영방침을 ‘글로벌 사업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로 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CES 2020’ 전시장 내 삼성SDS 부스. (사진= 삼성SDS)


삼성SDS의 전체 매출에서 해외 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이 넘는다. 국내 시장은 업체간 경쟁이 치열한데다 공공사업 대기업 참여 제한 등의 규제가 있어 사업 확대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전체 매출에서 삼성 관계사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 대외사업 비중을 늘려야 하는 삼성SDS 입장에서는 해외사업을 통한 사업 확장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지난해 삼성SDS의 전체 매출 중 대외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17%로 2018년(14%), 2017년(11%)에 비해 꾸준히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대기업 계열 IT서비스 업계 가운데서는 가장 낮은 수준이다. 2018년 기준 LG CNS의 대외사업 비중은 38%, SKC&C는 51%였다.

전체 매출(10조원대) 규모가 워낙 큰데다 삼성전자 등 관계사의 IT 수요가 워낙 많은 탓도 있지만, 대외사업 비중 확대는 삼성SDS에는 꼬리표처럼 달라붙는 과제다.

삼성SDS 관계자는 “대내외 환경이 쉽지 않은 가운데 해외 사업 확대 방안도 적극 검토 중”이라며 “CES와는 행사의 성격과 참여 업체들이 다른 만큼 특화된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 대표는 MWC 등의 기회를 통해 관계사들과 협업 관계 구축뿐 아니라, 현지 회사에 대한 투자 및 인수·합병(M&A)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M&A를 통해 독점 기술 조기 확보가 가능할 뿐 아니라, 대외사업 확대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