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간 文대통령, ‘봉쇄 논란’ 진화하며 “특단지원하겠다”

코로나19 집단 감염 이후 대구 찾아 대책회의
"지역적 봉쇄 아닌 전파 차단의 의미"..'봉쇄' 논란 해명
'특별재난지역' 선포 이상의 지원책도 언급
  • 등록 2020-02-25 오후 4:04:17

    수정 2020-02-25 오후 4:04:17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의료원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는 대구를 찾아 특단 지원을 약속했다. 아울러 이날 오전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언급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봉쇄’ 논란 진화에도 적극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구광역시청 2층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열고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집단 감염 이후 문 대통령이 처음 대구를 방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군과 경찰까지 투입하고 민간 의료 인력의 지원을 포함해 범국가적 총력지원 체계를 가동했다”라며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과정에서 ‘대구·경북 봉쇄’ 논란에 대해서도 “지역적 봉쇄가 아닌 전파 차단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 당정청 협의회 이후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봉쇄 조치는 정부 측에서 고민하고 있는데 이동 등의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대구와 경북 지역에 대해 이동의 자유를 막는 조치로 해석되면서다. 문 대통령은 적극 해명하면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한 번 해명 말씀을 드렸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구·경북이 겪고 있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어드리기 위한 특단의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특별재난지역 선포 가능성을 시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재관 부대변인은 “‘특별재난지역 선포보다 포괄적이고 광범위한 지원과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특별교부세와 예비비를 포함한 긴급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 나가겠다”라며 “충분한 재정지원을 위해 국회의 동의를 얻어 추가경정 예산안 편성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