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2.38 13.3 (+0.42%)
코스닥 1,014.42 4.05 (+0.4%)

코로나 1년, 종교시설서 집단감염 가장 많았다

주요 감염 경로, 집단발생 45.4%
집단발생 중 종교시설 감염 가장 많아 17% 차지
20~50세 경제활동 인구가 전체 감염자의 61%
종교시설 이어 신천지, 요양시설 순으로 감염자 많아
  • 등록 2021-01-21 오후 4:51:52

    수정 2021-01-21 오후 4:51:52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지난 1년간 코로나19 집단감염이 가장 많이 발생한 시설은 종교시설로 집계됐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020년 1월 20일부터 2021년 1월19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의 주요 감염 경로 중 집단발생의 비율은 전체의 45.4%이며 이 중 종교 시설이 차지하는 비율은 17%로 나타났다.

지난 1년간 누적 확진자 수는 총 7만3115명이며 인구 10만명당 발생률은 141명, 치명률은 1.75%로 조사됐다. 확진자 중 20~50대 주요 경제활동 인구가 전체의 61.3%로 나타났으며 60세 이상은 전체의 38.6%를 차지했다.

집단발생에 이어 주요 감염 경로는 확진자 접촉이 27.6%로 뒤를 이었고, 경로 조사 중은 18.4%로 나타났다. 집단발생 관련 주요 시설은 종교시설 다음으로는 신천지가 16%로 뒤를 이었고, 요양시설이 13%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직장에서 감염도 11%에 이르렀다.

다중이용시설 중에서는 △실내·외 체육, 여가시설 △학원·교습소 등 교육시설 △음식점·카페 △다단계 방문판매 시설 △유흥시설 등 사람 간 밀집·밀접 접촉이 많고 음식물 섭취 등으로 지속적인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시설 등에서 집단감염이 다수 발생했다.

집단발생 관련 주요시설별 발생 현황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