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친박신당 홍문종, 선거 접고 단식…“朴 석방 될때까지”

6일 서울구치소 앞에서 기자회견 열고 단식 선언
“정치권에 朴 대통령 수감생활 진정성 있는 논의 촉구”
친박신당 중앙당 차원 선거 운동 전면 재검토
  • 등록 2020-04-06 오후 7:44:01

    수정 2020-04-06 오후 7:44:01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가 선거 유세를 접고 단식에 돌입한다. 박근혜 대통령의 무조건 즉각 석방이 관철될 때까지다.

홍 대표는 6일 오후 서울구치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관련 유세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무기한 단식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는 현재 박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인 장소다.

전날부터 단식을 시작한 홍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무조건, 즉각 석방이 관철될 때까지 기한 없이 단식을 할 것”이라며 “정치권 전반에 박근혜 대통령의 수감생활에 관한 진정성 있는 논의를 촉구 한다”고 말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의 건강상태가 위중하니 형 집행을 잠시 중단하고 집중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해달라는 거듭된 탄원에도 현 정권은 외면하고 있다”며 “현재와 같은 우한폐렴 확산사태의 와중에 감염위험마저 큰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거대여당과 거대야당이 모두 탄핵세력이 가득하여 선거 이후에는 박근혜라는 이름을 역사에서 지우려 할 것이 분명하다”며 “이제 직접 국민여러분께 이 같은 상황을 알리지 않으면 안 된다”고 단식에 돌입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친박신당은 지역구 후보자들의 득표 활동을 제외한 중앙당 차원의 선거 유세활동을 전면 재검토한다. 홍 대표는 친박신당 비례대표 순번 2번을 받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