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포함 WTO주요국,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규탄 성명

“‘러 우군’ 벨라루스 WTO 가입 작업 불참”
  • 등록 2022-03-15 오후 9:53:39

    수정 2022-03-15 오후 9:53:39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우리나라를 포함한 세계무역기구(WTO) 주요국이 15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규탄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주한 러시아인들이 주최한 열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단 촉구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우크라이나에서의 전쟁 범죄 중단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와 미국을 비롯한 WTO 주요 회원국은 러시라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최고 수준의 강력한 규탄 의지를 표명하고 즉각 철군과 군사행동 중지를 촉구했다. 특히 각국이 자국 필수 안보 이익을 위해 필요하다고 간주하는 조치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성명에는 우리나라와 미국, 알바니아, 호주, 캐나다, 유럽연합(EU), 아이슬란드, 일본, 몰도바, 몬테네그로, 뉴질랜드, 북마케도니아, 노르웨이, 영국이 참여했다.

이들 국가는 이 조치에 우크라이나 지원 혹은 러시아산 상품에 대한 최혜국(MFN) 대우 정지를 비롯한 WTO 협정상의 의무 이행중단을 포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러시아의 우군인 벨라루스도 WTO 가입 절차가 중단한 것으로 보고 어떤 작업에도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역시 지난 2월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이번 사태 평화적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적극 동참한다는 차원에서 이번 성명에 참여했다고 산업부는 전했다.

여한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우리나라는 책임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WTO 다자체제 복원과 통상 합의 이행을 위해 노력하고, 오늘 발표한 공동성명에 따라 국제사회와 공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