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4.42 4.21 (+0.13%)
코스닥 1,055.50 5.25 (+0.5%)

현대차, 반도체 부족에 브라질 공장 1교대 전환

  • 등록 2021-06-17 오후 7:38:00

    수정 2021-06-17 오후 7:38:00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현대차(005380)가 브라질 공장의 근무체제를 2교대에서 1교대로 바꾸는 등 반도체 부족 탓에 국내외 공장에서 생산 차질을 빚고 있다.

현대차는 17일 브라질 상파울루주 피라시카바시에 있는 공장의 근무 체제를 이달 말까지 1교대로 전환하고, 다음달 이후 반도체 수급 상황을 본 뒤 3교대 근무로 전환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공장은 반도체 부족으로 인해 지난달 기존 3교대 근무를 2교대로 줄인 바 있다.

한편 현대차는 브라질 공장에 700여억원을 투자해 엔진 생산시설을 짓고, 울산에서 만들어 현지조립형생산(CKD) 형태로 수출하던 ‘카파’ 엔진 물량 일부를 브라질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생산 규모는 연간 6만∼7만 대로 울산 공장에서 생산하던 물량의 3분의 1 수준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