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8.99 68.36 (+2.18%)
코스닥 999.30 19.32 (+1.97%)

코스피, 연 이틀 신기록 세웠다…외국인 "더 산다"

코스피, 2628.52선까지 올라..역대 최고 경신
이익증가율 40% 넘는데..대만·인도보다 덜 샀다
  • 등록 2020-11-24 오후 8:45:14

    수정 2020-11-24 오후 10:36:29

[이데일리 최정희 조용석 기자] 코스피 지수가 연 이틀 신기록을 썼다. 외국인은 이달 7조원 넘는 역대급 매수세를 보이는 가운데 ‘더 살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지수가 이달에만 15% 올라 19년만에 최고 상승률을 보일 정도로 단기 과열 양상을 띠고 있음에도 주가가 오르는 이유다.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24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보다 15.17포인트(0.58%) 오른 2617.76에 거래를 마쳤다. 23일 사상 처음으로 2600선을 넘어선 이후 2거래일 연속 최고가 경신이다. 특히 이날엔 지수가 장중 2628.52까지 오르면서 2년 10개월 만에 종전 최고치(2607.10)를 깨버렸다.

외국인은 코스피 시장에서 14거래일 연속 순매수를 보이며 이달 7조1400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동학개미운동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렁에서 증시를 구한 개인투자자는 이달 6조원을 순매도, 올해 첫 매도세를 보였다.

외국인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따른 경기 회복 기대에 신흥국을 중심으로 매수세를 보이고 있다. 이익 증가세 등을 고려하면 우리나라를 추가 매수할 여력이 충분하단 평가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8일까지 외국인은 한국증시에서 47억3000만달러를 순매수했는데 이는 인도(55억2000만달러), 대만(48억8000만달러) 등보다 규모가 작은 편이다. 반면 코스피 상장회사들의 12개월 선행 주당순이익(EPS) 증가율은 44.3%에 달한다. 신흥국 증시 EPS 증가율이 28.8%인 것에 비해 증가율이 도드라진다.

외국인들이 시가총액 비중이 큰 삼성전자(005930)를 집중 매수하면서 지수 상승률은 다른 나라보다 큰 편이다. 코스피 지수는 이달 들어서만 15.5% 올라 2001년 11월(19.7%) 이후 19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인도 센섹스(11.3%), 대만 가권지수(10.6%)보다 가파른 오름세다.

바꿔 말하면 외국인 매수세가 특정 대형주에만 집중돼 있을 뿐 경기 회복에 따라 수혜를 받을 수 있는 다른 종목으론 매수세가 덜 확산됐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특히 올 들어 10월 말까지 코스피에서 27조8000억원 가량을 순매도한 것을 고려하면 외국인 매수세는 이제 막 시작됐다는 평가다.

박석현 KTB투자증권 매크로팀장은 “외국인 매수세는 북클로징(장부 마감)이 이뤄지는 11월 말, 12월 초께 줄어들 수 있겠으나 장기적으론 내년 초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