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2.38 6.47 (+0.25%)
코스닥 885.72 11.19 (+1.28%)

용인시 청미천 일대서 AI 바이러스 확인…올 들어 두번째

환경부 "검출지점 반경 10km 통제 후 소독"
  • 등록 2020-10-28 오후 10:06:51

    수정 2020-10-28 오후 10:06:51

지난 25일 충남 천안지역 한 축산농가 앞 도로변에서 방역소독 차량이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 방역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환경부는 경기 용인시 청미천 일대에서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 25일 충남 천안시 봉강천 일대서 첫 발견된 이후 두 번째 사례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24일 용인시 청미천 일대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을 분석한 결과,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 예찰을 강화하고 멸종위기종 등 보호 대상 야생조류 서식지 및 전시·사육시설 등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검출지점 반경 10㎞ 이내 지역은 ‘야생조수류 예찰 지역’으로 설정해 소독 후 출입 통제를 위한 통제 초소 및 현수막을 설치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또 야생조류 분변 및 폐사체 시료를 채집하고 주요 야생조류의 종별 서식 현황을 파악하는 등 정밀조사도 시행할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