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코로나19 확산에 졸업식 전면 취소…"학생 마음 못 헤아려 송구"

서울대, 오는 26일 예정된 학위수여식 취소
당초 66명만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논란 일어
  • 등록 2020-02-20 오후 7:26:43

    수정 2020-02-20 오후 7:26:43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졸업생 대표 66명만 참여하도록 해 논란이 일었던 서울대학교 학위수여식(졸업식)이 전면 취소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대는 오는 26일 예정됐던 제74회 서울대 학위수여식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여정성 서울대 기획부총장은 “당초 사회적으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졸업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간소하게라도 (졸업식을) 진행하고자 했으나 학생들을 비롯한 학내 구성원 등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취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여 부총장은 또 최근 논란을 고려한 듯 “행사를 간소화하며 참석자를 추천받는 과정에서 학생들의 마음을 미처 충분히 헤아리지 못한 부분이 있었음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2일 서울대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단과대학·전문대학원의 학위수여식의 절차를 간소화해 졸업생 대표 66명만 참석하는 방법으로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학교의 이 같은 조치에 일부 학생들이 졸업식 참석 기준이 오로지 학점으로만 결정된 ‘최악의 졸업식’이라고 학교 커뮤니티 등에서 성토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한편 서울대는 졸업식 행사는 열지 않더라도 학내 곳곳에 포토존을 설치하고 학위복 대여도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대는 이번 졸업식 행사에 참여하지 못한 졸업생들은 오는 8월 열리는 후기 학위수여식에 참여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