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84 0.22 (+0.01%)
코스닥 1,029.46 7.84 (+0.77%)

김경협 "주호영 막말로 국민 귀 오염…미싱을 선물로"

  • 등록 2021-01-20 오후 6:19:53

    수정 2021-01-20 오후 6:19:53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발언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공업용 미싱을 선물하겠다며 일침을 날렸다.

김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 ‘미싱’ 사진을 올리며 이같이 전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무소음 공업용 미싱이라는 설명과 함께 수신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라고 적혀 있다.

그는 “주 원내대표의 수준 이하의 막말 퍼레이드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더 이상 국민의 귀를 오염시키지 못하도록 공업용 미싱을 선물로 보낸다”고 맹비난했다.

같은당 우상호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 보복을 하겠다는 선전포고이자 겁박”이라며 “국민통합을 위해 전직 대통령들을 사면하자고 촉구하면서 현직 대통령이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이 과연 국민통합에 합당한 일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정치 지도자가 담아서는 안 되는 막말의 극치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신영대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현직 대통령을 향해 정치 보복을 예고하는 망언으로 또 다시 헌정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 대변인은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해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던 주 원내대표가 불행한 역사가 재현될 것을 전제로 한 발언은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자질마저 의심케 한다”면서 “최근 지지율에 취해 이미 권력을 잡은 듯 정치 보복을 예고하는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국격이야 어찌되든 정권을 잡으면 정치 보복을 하겠다는 망국적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전날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이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히자 “현직 대통령도 시간이 지나면 전직이 된다. 전직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의 대상이 될 상황도 있을지 모른다”며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가 결과적으로 국민 여론을 슬쩍 떠보고 서둘러 바람을 빼버린 것이다. 사면은 국민통합에 도움이 된다는 게 대부분 의견인데, 어떻게 통합을 해친다는지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