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24.32 1.59 (-0.06%)
코스닥 883.02 8.49 (+0.97%)

수젠텍, 결핵진단키트 오리온·中국영제약사와 중국 시장 진출

  • 등록 2020-10-23 오후 1:38:43

    수정 2020-10-23 오후 1:38:43

△사진설명:수젠텍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혈액기반 결핵진단키트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수젠텍(253840)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혈액기반 결핵진단키트가 오리온홀딩스와 중국 국영제약사 ‘산둥루캉의약(이하 루캉)’을 통해 세계 3대 결핵 시장인 중국에 본격 진출한다.

수젠텍은 오리온홀딩스와 루캉이 합작 설립하는 ‘산둥루캉하오리요우생물과기개발유한공사(가칭)’의 첫 사업 아이템으로 수젠텍의 결핵진단키트가 채택돼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고 23일 밝혔다.

오리온홀딩스와 루캉은 발병률이 높은 전염성 질환과 암 등 중증질환을 조기 발견하는 ‘진단키트’를 중점 사업영역으로 선정하고, 지난 5월 수젠텍과 기술 수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오리온홀딩스와 루캉은 합작법인 설립을 마치는 대로 수젠텍과 기술 수출을 위한 본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신규 합작법인은 향후 수젠텍의 결핵진단키트에 대한 중국 내 인허가와 판매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수젠텍의 결핵진단키트는 결핵균 유래의 바이오마커 기반으로 세계 최초 혈액을 통해 결핵을 신속하게 진단하는 키트다. 지난해 말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제조허가와 건강보험 등재를 완료해 국내에서 사용 중이다. 현재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의 결핵 진단 방식은 환자의 폐에서 객담(가래)을 추출해야 하기 때문에 편의성이 떨어졌다. 특히 소아나 노약자들은 추출이 어려워 정확한 진단이 힘들었다. 또 객담이 추출되더라도 외부의 감염과 오염 등으로 정확하고 신속한 진단이 어려웠다.

이 같은 이유로 활동 결핵 환자임에도 객담을 통한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판별되는 균음결핵환자 비중이 30%에 달하고, 중국의 경우 균음결핵환자의 비중이 이보다 높아 객담을 이용한 결핵 진단의 실효성이 떨어졌다.

손미진 수젠텍 대표이사는 “중국은 인도, 남아공과 함께 세계 3대 결핵 발병국가로 지난해 기준 결핵 환자 발생수가 세계 2위에 달할 정도로 높아 결핵 진단 수요가 매우 많다”며 “중국 시장에서 높은 인지도와 유통조직을 갖춘 오리온을 비롯해 중국 국영제약사인 산둥루캉의약과 긴밀하게 협력해 수젠텍의 결핵진단키트가 중국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