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정렬
  • 영역
  • 기간
  • 기자명
  • 단어포함
  • 단어제외

뉴스 검색결과 3건

  • [월가시각] 가장 위험한 생각
  • [뉴욕= 이데일리 문주용 특파원] 경제지표는 나아질 기미가 좀체 없다. 유럽에서나 미국에서나 지표는 엉망이다. 투자자들은 이마저도 무시하고 있다. `너무 나쁘지는 않다`는데 기꺼이 한표씩을 던지고 있다. 유럽 지표나 중국의 지표가 그러했다. HSBC 홀딩스가 본 중국의 PMI 예상치는 8월에 49.8로 전월의 49.3보다 나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50을 기준으로 그 이하면 위축을 보이는데다 그에도 아랑곳없다. 중국의 긴축이 예상보다는 심각하지 않다는데 한표 던진다. 유럽의 지표도 마찬가지다. 마르킷이 조사한 유럽지역 구매관리지 종합지수는 9월 51.1로 전월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나빠지지 않았다고 할지는 모르지만. 유럽최대 경제국인 독일의 서비스업 지수가 50.4로 25개월만에 최저를 나타낸 점이 무시됐다. 더 나쁠 것이라고 한 전문가 예상이 있고, 이에 덜 나쁘면 다행이 되어버리는 상황이다. 50을 넘으면 반가운 일까지 됐다. RBS의 존 브릭스 채권스트래티지스트는 "시장은 `지표가 나쁘지 않다면`, 그것은 좋은 소식이라고 접근한다"고 우려했다. 모두 `하나의 이슈`에 집중하고 있는 탓이다. 오는 26일 미 연준의 연례 심포지움 이벤트다. 지난해 그랬던 것처럼 벤 버냉키 의장이 올해도 뭔가 `한 건`해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주식시장 뿐아니라, 외환, 상품시장에 만연했다. 대부분 전문가들이 "나올 것이 없다"며 냉철한 이성을 유지하지만, 어찌 기대는 만발할까. CRT 캐피탈 그룹의 이안 린젠 국채스트래티지스트는 "연준의 연설은 이미 힌트를 줬던 추가 완화에 여러 선택지를 보여주는 것이 될 것"이라며 "시장은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다.경제 지표가 안좋을수록 시장의 기대는 더 커질 양상이다. 지난주 매파들의 독설로 시장이 망가졌던 만큼, 경제지표 악화는 이들의 논리를 깨는 `덜도 없이 좋은 무기`가 된다. 지난주 찰스 플로서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는 "2013년까지 인플레가 우려된다"며 무슨 추가부양이냐고 비난에 가까운 비판을 쏟았다. 리처드 피셔 댈러스 연은총재는 "주식 시장 보호를 위해 통화정책을 써선 안된다"며 아예 26일 잭슨홀 미팅까지 경계한 발언을 쏟아냈다. 나라야나 코처라코타 미내애폴리스 연은 총재는 "추가적인 통화완화정책은 필요치 않다"며 못을 박았다. 그러나 미국 신규주택판매가 또다시 0.7% 하락, 5개월만에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이들 매파들의 설득력은 더욱 약해졌다고 볼 수 있다. 그래도 시장의 전문가중에는 버냉키 의장이 3차 양적완화를 위해 넘어야 할 장벽이 너무 높다며 기대감을 낮출 것을 주문하고 있다. 차츰 경제지표 너머 개별 기업들의 이슈가 눈에 잡히기 시작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역시 애플이다. 내달 하순에 아이폰 5를 출시하겠다고 밝히면서 애플은 4.6% 뛰었다. 시가총액 미국 1위를 다투고 있는 애플이 5% 가까이 뛰었으니 나스닥지수가 4% 뛴 것도 이해된다. 애플로부터 판매권을 얻을 것으로 예상되는 스프린트는 10% 넘게 뛰었다. IT주는 좋은 소식에 대한 기대로 상승했다. `나쁘지 않으면 좋다`는 사고는 위험하다. 잭슨홀 미팅 이후의 상황이 우려스럽다.
2011.08.24 I 문주용 기자
피곤해서요, 자아 좀 살게요 (영상)
  • 피곤해서요, 자아 좀 살게요 (영상)
  • [이데일리 윤로빈 PD] 경쟁사회 속, 자아를 잃은 사람들 2019년, 청년 세대 사이에선 자존감이 최대 이슈다. 경쟁이 지나치게 과열된 사회에서 남과 나의 비교를 부추기는 SNS 문화까지 확산되면서 이상(理想)에 미치지 못하는 자신을 부정하고 책망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이러한 사회 흐름 속에서 ‘안정적인 직장’, ‘인 서울 대학교’ 등 사회가 주입한 이상적 기준을 따르다 보니 ‘진짜 나’를 잃고 혼란에 빠지는 경우가 생기는 것이다. 이를 반영하듯 서점이나 SNS 상에서는 <자존감 수업>,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신경 끄기의 기술>등 나만의 삶과 행복을 찾기 위한 심리학 서적과 에세이가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기도 하다.인생관과 철학 뚜렷한 유튜버 대세이러한 사회 흐름은 디지털 콘텐츠에도 반영됐다. 미내플, 오마르의 삶, 구도쉘리 등 자신의 인생관과 철학이 뚜렷한 유튜브 채널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들의 영상은 시각적 화려함을 뽐내거나 유행하는 소재를 다루지 않는다. 여러 사람이 등장하는 것도, 혼을 빼는 유머를 뽐내는 것도 아니다. 카메라 앞에 앉아 사회와 인생에 대한 자신의 가치관과 신념, 태도를 말하는 것이 전부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이에 열광한다. 이들의 영상을 통해 인생 비법을 얻었다거나 감정적으로 위로를 받았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유튜브 채널 ‘오마르의 삶’에서 인기를 끈 영상, ‘자존감 높이기 남의 말 신경 안 쓰는 방법’에는 ‘인간은 원래 좀 다 별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요즘 격하게 느끼고있어요’, ‘ 재밌는영상은 아니지만.. 와닿았어용ㅋㅋㅋㅋ’ 등이 베스트 댓글로 올랐으며 유튜버 ‘미내플’의 영상 중 ‘내가 믿고 멀리하는 인간 유형과 특징 3가지’에는 ‘님들 이거 진짜 그냥 지나치지마시고 꼭 마음에 새겨들으세요 진짜 피가되고 살이되는 이야기 감사해요’, ‘이번 콘텐츠 완전 공감...’ 등의 반응이 베스트에 올랐다. 또한 구도쉘리의 ‘한국에서는 이런 옷 안입니? 아님 못입니?’ 영상에는 ‘아최고다. 한국인들 제발 남 평가하는 집단정신병 탈피하자 제발’’ .‘ 진짜 자존감 높다 맨첨엔 나도 이상한 사람이다 싶었는데 이렇게 사는게 한국에선 답인거같다.’ 등의 반응이 나타났다.유튜버 ‘미내플’의 영상에 공감 댓글들이 달려있다.속성 연애 과외, 감정 대리인 등 감정도 효율적으로이제는 뷰티, 패션 등 물질적이고 실용적인 정보를 넘어 삶의 가치관, 신념 등 답이 정해지지 않은 것들에 대해서도 실용적 정보를 구하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몇 년 전 JTBC의 TV 프로그램 <마녀사냥>은 연애에 대해 솔직한 토크를 진행해 인기를 끌었는데, 일부 전문가들은 이를 사랑마저 효율적으로 답을 구하려는 현대사회의 속성이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이러한 트렌드는 현재도 이어져 연애에 대한 조언과 생각을 이야기하는 유튜브 영상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먹방, 명품 하울 등의 물질적 대리만족 소비는 감정적 대리만족에 대한 요구로 이어졌다. 공감을 끄는 에세이, 관찰 예능 등 감성 콘텐츠와 마음 표현을 대신해줄 이모티콘 등이 큰 인기를 끄는 것이다. 실제로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는 ‘감정대리인을 2019’ 소비 트렌드로 중 하나로 꼽기도 했다.과연 효율적인 자아구입은 가능할까일부에선 이런 콘텐츠 소비 행태에 우려를 표하기도 한다. 많은 전문가들이 마음근육을 단련하고 자존감을 높이기 위해서는 스스로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이 과정에서 진정한 자아를 알고, 감정에 대처하는 자신만의 방법을 훈련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타인의 가치관을 참고하고 공감하는 수준을 넘어 무조건적으로 수용하고, 판단을 맡겨버리는 것은 또 다른 자아 상실로 이어질 수 있다. 효율성에 익숙해진 현대 사회 안에서 자신의 가치관과 감정마저 소비로 이어지는 모습을 우리는 어떻게 봐야 할까.
2019.05.27 I 윤로빈 기자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