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 정렬
  • 영역
  • 기간
  • 기자명
  • 단어포함
  • 단어제외

뉴스 검색결과 2건

 용궁 속 들어가듯, 구름 위를 걸어가다
  • [인싸핫플] 용궁 속 들어가듯, 구름 위를 걸어가다
  • 암남공원과 동섬을 연결한 송도용궁구름다리[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부산 송도해수욕장. 우리나라 최초의 공설해수욕장으로, 1913년에 개장해 부산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당시 송도에는 이름 날리던 네가지 명물이 있었다. 케이블카와 구름다리, 그리고 다이빙대와 유람선이다. 하지만 전국 최고의 명성은 1970년대 들어서면서 몰락했다. 1987년 태풍 셀마가 덮친 후부터다. 태풍 피해로 출렁다리와 다이빙대는 무너졌고, 케이블카도 이듬해 운행을 중단하면서 송도의 영광은 막을 내리기 시작했다.최근 송도가 조금씩 옛 영광을 찾아가고 있다. 바다 위에는 케이블카가 다시 하늘을 날기 시작했고, 구름다리보다 근사한 구름산책로도 새로 생겼다. 바다 한가운데는 거북 모양의 커다란 다이빙대도 등장했다. 송도 영광의 화룡점정은 송도용궁구름다리다. 원래 거북섬을 잇던 송도구름다리를 복원한 것인데, 암남공원 케이블카 승강장 아래에 새로 만들면서 지금의 자리로 옮겨왔다. 송도용궁구름다리는 암남공원과 동섬을 연결한 길이 127mm, 폭 2m의 철제다리. 바다를 품은 수려한 경관과 기암절벽이 일품이다. 마치 해안 둘레를 걷는 아찔함을 느낄 수 있는데, 다리 한가운데 서면 시원한 바닷바람에 기분까지 상쾌해져 최근 찾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송도용궁구름다리에서 본 송도해상케이블카와 송도해안산책로베스트웨스턴 플러스 부산송도호텔 루프탑에서 바라본 송도해수욕장 일출 모습최근에는 일출을 보기 위해 송도를 찾는 이들도 많다. 송도 최고의 일출 조망터는 암남공원. 해수욕장과 공원을 잇는 800m의 해안산책로를 걸으면서 아침을 맞는 기분이 아주 좋다.최근 떠오르고 있는 송도 일출 명소는 베스트웨스턴 플러스 부산송도호텔. 개장한 지 불과 2년된 ‘신상호텔’로, 비대면이 가능한 일출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북적이는 해운대와 광안리에 비해 조용하고 아늑하다는 점도 장점. 여기에 가성비와 가심비 면에서도 만족도가 높아 아는 사람만 찾아가는 곳이다.바다가 내려다보이는 객실에서의 전망이 좋아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입소문을 타고 있다. 특히 누워서 보는 일출 장면이 압권. 여명이 밝아오면서 수평선 너머로 어슴푸레한 빛이 보이기 시작한다. 비단물결같은 송도의 잔잔한 바다, 송도 앞 남항 묘박지에 정박한 수십 척의 어선과 화물선은 일출과 꽤 어울리는 풍경이다. 그 너머로 떠오르는 해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숨쉬기 아까울 만큼 매순간이 놓치기 싫을 정도다. 베스트웨스턴 플러스 부산송도호텔 루프탑에서 바라본 송도해수욕장 일출 모습
2022.01.14 I 강경록 기자
 분홍빛 대게 속살 내음에...봄이 화들짝 깨다
  • [여행] 분홍빛 대게 속살 내음에...봄이 화들짝 깨다
  • 경북 울진 휘포항 위판장에서 경매에 부치기 전 갓 잡은 울진 대게를 바닥에 펼쳐놓고 있다.해질무렵 등기산정상의 팽나무 군락경북 울진 후포리에 최근 그려진 벽화. 울진과 관련한 테마들로 그려져 있다. 재미있는 것은 주변 집과 자연들이 오묘하게 연결되어 있는 작품처럼 보인다는 점이다.[울진=글·사진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참 심술 맞다. 봄을 시샘하는 동장군의 기세가 여전히 매섭다. 밤이 깊을수록 새벽이 가까이 오듯이 어김없이 대지가 숨을 토하기 시작했다. 기다리던 봄이 오고 있는 게다. 이 기운을 쫓아 찾은 곳은 동해안의 작은 어촌마을, 경북 울진이다. 청정 바닷가 마을엔 이미 봄기운이 은근하다. 거센 파도를 몰고 온 바람에서도 훈풍 한 가닥이 살며시 실렸다. 이 바람을 따라 작은 포구가 올망졸망 이어진 해안길로 간다. 굽이굽이 차를 모는 한쪽에선 짭짤한 바닷바람과 깨끗한 파도가 차장을 두드리고, 다른 쪽에선 식당마다 쪄내는 분홍빛 대게 속살 내음이 후끈 끼쳐온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포구마다 봄기운 품은 바닷바람도, 대게 향기도 제대로 느껴지는 곳이 바로 울진이다.경북 울진 앞바다에 서식하는 큼지막한 대게는 다리와 속살의 모양이 마치 대쪽 같다고 해서 이름 붙었다. 색깔이 빨간 홍게와 대게는 전혀 종이 다르다. 지금도 대게가 많이 잡히지만 3월부터 잡히는 대게가 속이 차올라 더 쫄깃하고, 담백하다.◇대게 내음 가득한 후포항에서 봄을 느끼다 동해안을 따라 아름다운 해안 드라이브 코스가 즐비하다. 그중 울진 해안도로(망양정~후포항)는 경관이 빼어난 코스로 꼽힌다. 울진 망향정에서 후포항을 잇는 약 102km의 해안길이다. 경북 울진 후포리에 최근 그려진 벽화. 울진과 관련한 테마들로 그려져 있다. 재미있는 것은 주변 집과 자연들이 오묘하게 연결되어 있는 작품처럼 보인다는 점이다.몇 번씩 달려도 그때마다 새로운 표정과 빛깔로 다가오고, 찌들고 주눅 든 마음을 구석구석 매만져주고 위로해주는 그런 길이다.들머리는 울진에서 가장 아랫동네인 후포로 잡는다. 후포는 ‘휘라포(徽羅浦)’에서 유래했다. 비단처럼 아름다운 포구라는 뜻이다. 사실 후포는 국내 최대 대게잡이 포구로 더 유명하다. 그래서 쫄깃하고 담백한 맛이 일품인 대게를 제대로 맛볼 수 있는 곳이다. 이른 새벽 후포항 공판장은 항구로 들어온 어선들이 대게와 홍게를 쏟아낸다. 지금부터 봄까지가 후포항이 가장 바쁜 시기다. 수산물을 사러 몰려든 상인들과 관광객들로 늘 북적거려서다. 손님을 끄는 횟집 촌 아주머니의 시원스러운 목소리도 늦겨울 후포항의 또 다른 매력이다.대게로 든든히 배를 채운 후 등대가 있는 등기산으로 향한다. 후포항 안쪽에 자리한 후포리를 지나간다. 후포리는 TV 예능프로그램 ‘자기야 백년손님’ 촬영지로 유명해졌다. 최근에는 젊은 여행자들을 맡느라 더 분주하다. 후포리에 들어선 로드갤러리 덕분이다. 울진군은 행복만선을 주제로 로드갤러리를 조성했다. 구역별로 대게잡이와 금강송 군락지, 후포리 스카이뷰, 모자이크 타일벽화, 왕돌초 용궁 등 울진과 관련한 테마들이 벽에 그려져 있다. 아기자기하고 소박한 어촌마을의 정취에 취해 걸을 수 있다.경북 울진 후포리에 최근 그려진 벽화. 울진과 관련한 테마들로 그려져 있다. 재미있는 것은 주변 집과 자연들이 오묘하게 연결되어 있는 작품처럼 보인다는 점이다.로드갤러리를 따라 걷다 보면 어느새 등기산 정상이다. 정상에서 가장 먼저 맞이하는 것은 ‘망사정’이다. 고려말 학자 아자 문학가인 안축(1282~1348)이 영동의 최남단 울진 후포를 찾아 등기산 정상에 세운 누각이다. 망사정과 함께 후포 앞바다를 한눈에 조망하는 명소다. 정상에 뿌리내린 팽나무 군락을 빼놓을 수 없다. 좌우로 가지를 뻗쳐 우람하면서도 단아한 모습의 팽나무 군락은 ‘영화 속 첫사랑의 장소’처럼 두 발 벌려 코발트 빛 후포 바다를 안고 있다. 나무 아래 벤치에 앉아 바다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아련한 첫사랑의 향내가 파도처럼 왈칵 가슴으로 달려온다.거일리 울진대게공원거일리 앞바다에서 바다낚시를 즐기는 낚시꾼들◇아스라이 봄빛 품은 정겨운 울진 바다등기산과 후포바다를 뒤로 떼밀면서 해안도로를 따라 달린다. 후포항에서 직산리까지 약 20km 해안도로는 바다를 끼고 만들어져 있다. 울진의 전형적인 어촌마을을 가로질러 짭조름하고 비릿한 바닷냄새의 포구를 기웃거리며 느릿느릿 달리는 길이다.이 도로를 따라가면 울진 대게 원조 마을인 거일리에 닿는다. 거일은 ‘대게 알’을 뜻하는 ‘게알’에서 유래했다. 마을 초입에는 ‘울진 대게 원조 마을’을 알리는 울진 대게 공원이 단아하게 자리하고 있다. ‘대게가 알을 품고 있는 형국’인 거일마을은 동해안 최대 어족자원 보고, 왕돌초를 안고 있다. 또 후포에서 거일리로 이어지는 바닷길은 전국 낚시 마니아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바다낚시 명당’이다. 갯바위를 후리는 파도에 맞서 손끝으로 왈칵 달려드는 짜릿한 손맛은 직접 느껴본 사람만이 그 참맛을 안다. 이런 명성을 살려 거일마을 앞바다에는 ‘바다낚시공원’을 만들어 전국의 낚시꾼들을 유혹하고 있다.울진촛대바위1해안도로를 따라 다시 길을 나선다. 여기서 진복리 방면으로 가다 보면 우뚝 솟은 바위가 눈에 띈다. 촛대바위다. 뾰족한 바위 꼭대기에 자라는 소나무가 마치 초 위에 촛불이 타는 것 같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주변 풍경과 어우러진 모습이 마치 한 폭의 수묵화 같다. 도보 여행자도 드라이브를 즐기던 이들도 이쯤에서 꼭 한 번씩은 카메라를 까내 든다.망향정과 월송정도 해안도로에서 만날 수 있다. 이 두 정자는 관동팔경에 속해 있는 대표 명승지다. 시간이 있다면 망향정 바로 앞 해맞이 공원에서 일출을 감상하거나, 월송정 주변의 울창한 소나무 숲을 걸어도 좋다.나곡 낚시공원울진 가장 윗동네인 북면 나곡에 최근 바다낚시공원이 새로 들어섰다. 울진군은 관리소부터 낚시 구름다리까지의 이동로, 그리고 인근 전망대까지 묶어 공원으로 조성했다. 탁 트인 동해와 그 위를 가로지르는 구름다리, 뾰족뾰족 서 있는 해안절벽의 조화로 색다른 풍경을 볼 수 있다. 나곡 바다낚시 구름다리는 총 130m로 그리 길진 않지만 넓은 발판으로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 계절에 따라 입장 시간이 조금씩 달라지니 낚시꾼이라면 꼭 확인해야 한다. 바다낚시공원 입구에 자리한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촬영지도 함께 들러볼 만하다. 언덕에 위치해 해안선을 한눈에 굽어보기도 좋다.나곡 낚시공원의 아름다운 풍광◇여행메모울진 지도(그래픽= 이동훈 기자)△가는 길= 중앙고속도로를 타고 가다 풍기IC를 나와 36번 국도를 타고 영주와 봉화를 거치면 울진 서면이 나온다. 여기서 불영계곡을 지나면 후포항이 가깝다. 영동고속도로 강릉에서 동해고속도로를 이용해 7번 국도를 타면 후포읍까지 바로 갈 수 있다. 상주~영덕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먹을 곳= 요즘 울진의 대표 먹거리는 단연 대게다. 초겨울에 살이 오르기 시작해 초봄까지 다리마다 살이 포실하게 들어찬다. 대게를 먹고 싶다면 후포리의 왕돌회수산(054-788-4959)과 죽변리의 후계 울진 대게 센터(054-783-8918)를 추천한다. 겨울 별미 곰치는 죽변리의 명물곰식당(054-783-7575)이 유명하다. 최근 이어진 한파로 곰치잡이 배가 출항하지 못해 물량이 부족하니 미리 확인하고 찾아가는 것이 좋다. 곰치 대신 장치도 별미다. 동해의 졸깃한 물회가 먹고 싶다면 죽변리의 정훈이네횟집(054-782-7919)이 맛있다.△볼거리= 울진 대게의 참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2018 울진 대게와 붉은 대게 축제’가 다음 달 1일부터 4일까지 후포항 한마음광장 일대에서 열린다. 맛과 영양이 풍부한 울진 대게와 쫄깃하고 담백한 풍미의 붉은 대게는 누구에게나 인기다. 올해 축제에는 월송 큰 줄 당기기 등 전통 민속놀이와 더불어 대게 플래시몹, 대게송, 대게춤 등 다양한 주제로 펼쳐진다. 이 외에도 관광객 참여 체험놀이마당 및 레크리에이션, 대게 및 붉은 대게 직판, 관광객 특별 경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죽변리 명물곰식당의 ‘장치국’대게 볶음밥
2018.02.23 I 강경록 기자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