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게인 마이 라이프' 지찬 "시즌2로 만나길…기도하는 중" [인터뷰]①

  • 등록 2022-06-25 오전 7:00:00

    수정 2022-06-25 오전 7:00:00

지찬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시즌2를 하면 좋겠어요. 저도 상만이로 출연하길, 기도 많이 하고 있어요.”

배우 지찬이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 시즌2 제작에 대한 바람을 내비쳤다. 최근 이데일리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한 지찬은 “시즌2를 제작한다면 할 이야기들이 많다. 위험에 빠진 사람들을 희우가 구할 수도 있고, 대선에 나갈 수도 있고, 주변 사람들이 배신을 할 수도 있고 힘을 합칠 수도 있고”라며 “시즌2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종영한 ‘어게인 마이 라이프’는 인생 2회차, 능력치 만렙 열혈 검사의 절대 악 응징기를 담은 드라마.

지찬은 “‘이번에도 잘 끝났구나’, ‘내 연기가 어땠나’, ‘내가 이 드라마에 도움이 됐을까’ 등 그동안 작품들을 일로 대했다면, 이번 작품은 즐겁고 행복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지찬은 “배우들간의 케미도 좋았고, 스태프분들도 어려운 코로나19 시국에도 좋은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하셨고 한철수 감독님께서 정말 진두지휘를 잘해주셔서 분위기도 좋았고 새로운 아이디어들이나 새로운 것들이 많이 이뤄졌다”고 현장을 떠올렸다.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 지찬은 아버지의 누명을 밝혀준 희우(이준기 분)의 편에 서서 함께 악을 응징한 박상만 역을 맡아 출연했다.

지찬은 “웹소설, 웹툰을 다 봤는데 제가 견제했던 부분은 웹툰에 나와 있는 상만을 연기하긴 싫었다. 그렇다면 굳이 연기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 어떻게 희우를 도울 수 있을까, 어떻게 희우에 대한 충성심과 의리를 보여줄 수 있을까 생각했다”며 “제가 잡은 첫번째 콘셉트는 브로맨스였다. 동생인데도 형을 무조건적으로 좋아하는. 여자배우들이 세 명이 있는데 그들과 썸이 있는 것 같아도 질투하고 그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찬은 “웹툰, 웹소설 속 상만이는 우직한데 저는 애교를 더했다. 주변 인물에 대한 관심도 많고 궁금증 호기심이 많은 인물로 그렸다”고 덧붙였다.

지찬은 캐릭터의 환경에 따라 변화도 줬다. 그는 “학생일 때는 아버지가 살인 누명을 쓴 만큼 어두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고, 희우형이 누명을 풀어줬을 땐 밝은 모습으로 돌아온 걸 표현하려고 했다. 형의 직원으로 있을 때는 덤벙대는 부분도 있지만 해커의 능력을 제대로 보여주려고 했다. 대표가 됐을 때는 대표처럼 보이려고 했다. 그런 식으로 단계를 정해서 태도를 연기했다”고 말했다.

지찬
드라마 속 박상만의 입체적인 모습은 배우 지찬의 고민 끝에 나온 결과물이다. 그는 “준비를 정말 많이 해갔다”며 “이런 버전을 어떨까 애드리브는 어떨까 고민을 했다. 버전을 네 다섯개 정도 준비해 갔다. 이것도 해보고 저것도 해보고 감독님이 좋아하신 것으로 선택해주신 것 같다”고 전했다.

‘어게인 마이 라이프’는 5.8% 시청률로 시작해 12%까지 치솟으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지찬은 인기 비결을 캐릭터의 힘으로 봤다. 지찬은 “조연 캐릭터들이 잘 살려줬다. 캐릭터 하나하나 다 살아 있었던 것 같다. 지루할 틈이 없었다”며 “너무 출중한 실력을 가진 배우분들이 원작에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캐릭터에 맞게 연기를 보여주셨다”고 감탄했다.

특히 지찬은 선배 박철민의 연기를 보며 놀랐다며 “박철민 선배님은 천재다. 이분은 배우가 아니었어도 뭐든지 어디서도 사랑받을 수밖에 없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대본에 없는 대사와 현장감이 굉장히 뛰어나셔서 보면 진짜 찐웃음이 터진 적이 많다. 웃음을 못참아서 고개를 숙이거나 그런 적이 많았다”고 밝혔다. 지찬은 이 작품으로 박철민의 팬이 됐다며 “나도 나중에 나이가 들어서도 연기를 하고 있다면 선배님처럼 즐거운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극중 상만은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 친형처럼 여기는 희우와 의리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 내던지는 인물로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 기적처럼 살아돌아왔다. 당시 온라인상에서는 상만이의 회복을 바라는 누리꾼들의 응원도 쏟아졌다.

지찬은 “감독님도 상만이가 죽으면 안된다는 댓글이 많다고 말씀해주셨다. 그런 반응을 들었을 때 ‘상만이를 잘 소화해냈구나’, ‘상만이가 사랑을 많이 받았구나’ 감사했다”고 말했다. 기적처럼 상만이 살아돌아온 것에 대해서는 “선은 악을 이긴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지찬은 인터뷰 내내 ‘어게인 마이 라이프’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드라마가 끝난 후 많이 공허했다. 마음으로 한 작품이어서 그런 것 같다. 이 사람들과 함께 생각하고 같이 보냈던 시간들이 생각난다”며 “잘 끝나서 다행이고 못 보니까 아쉽다. 시즌2를 하게 된다면 정말 행복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