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손흥민, '철옹성' 아자디 골문 열었다...박지성 이후 12년만

  • 등록 2021-10-13 오전 12:55:10

    수정 2021-10-13 오전 12:57:16

12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최종예선 A조 4차전 대한민국 대 이란의 경기.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은 뒤 찰칵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원정팀의 지옥’ 아자디스타디움에서 특유의 카메라 세리머니를 펼치며 한국 축구의 자존심을 지켰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 이란과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3분 경기의 귀중한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후방에서 동갑내기 이재성(마인츠)이 정확히 찔러준 침투 패스를 받아 이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이어 질풍같은 단독 드리블과 더불어 절묘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94번째 A매치에서 나온 29번째 골이었다. 특히 한국 축구에게 뼈아픈 장소인 아자디스타디움에서 넣은 골이라 더 의미가 컸다.

한국은 이날 경기 전까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7번 대결해 한번도 이기지 못하고 2무 5패에 그쳤다. 심지어 골을 넣기도 쉽지 않았다.

손흥민 이전에 아자디스타디움에서 골을 기록한 선수는 단 2명 뿐이다. 1977년 열린 아르헨티나 월드컵 예선(2-2 무승부)에서 이영무가 2골을 넣은 뒤 30년 넘게 골과 인연이 없었다.

기나긴 골 침묵을 깬 주인공이 박지성이었다. 박지성은 2009년 2월 열린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헤더로 동점골을 터뜨리며 1-1 무승부를 견인했다.

그리고 12년이 지나 손흥민이 멋진 골을 성공시켜 귀중한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비록 한국은 후반 31분 뼈아픈 동점골을 내줘 첫 이란 원정 승리는 이루지 못했지만 승점 1점을 따낸 것도 큰 수확이었다.

세계 톱클래스 공격수 반열에 올라선 손흥민은 그동안 소속팀에서 펄펄 날다가도 대표팀에만 오면 부진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하지만 이번 월드컵 최종예선 2연전은 전혀 달랐다.

손흥민은 지난 7일 안산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3차전에서 1-1로 맞선 후반 44분 천금같은 결승골을 넣어 승리를 이끌었다. 이어 이날 난적 이란을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A매치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이 A매치 2경기 연속 골을 성공시킨 것은 2018년 6월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멕시코, 독일전 이후 3년여 만이었다.

대표팀 활약에 대한 마음의 짐을 확실히 날려버린 것은 손흥민에게 큰 수확이다. 무거운 부담을 덜어낸 만큼 손흥민은 더 가벼운 마음으로 이어질 월드컵 최종예선을 치를 수 있을 전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