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현 측 "루머 인물 아냐".. '걸그룹 태국 호텔 담배 소동' 뭐길래?

  • 등록 2020-07-23 오전 12:37:31

    수정 2020-07-23 오전 12:37:31

AOA 설현. 사진=이데일리 DB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그룹 AOA 설현이 태국 담배 의혹과 관련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22일 “루머 속 인물은 설현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전했다.

이어 “온라인상에 근거 없는 루머와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법적 조치를 위한 자료를 수집중”이라고 했다.

설현 측은 “이를 사실로 오인하게끔 보도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심히 유감이며 이로 인해 심각하게 명예가 훼손된 점에 대해 어떠한 선처도 없이 강력히 법적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온라인상에서 일어나는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한 어떠한 명예훼손 행위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016년 방송된 E채널의 ‘용감한 기자들’에서 한 걸그룹 멤버가 흡연과 욕설을 했다는 내용이 최근 다시 화제를 모았다.

걸그룹 태국 호텔 담배 논란. 사진=E채널 ‘용감한 기자들’
당시 방송에서 한 패널은 “걸그룹 멤버 A양이 광고 촬영을 위해 태국에 갔을 때 호텔 객실에서 흡연하는 바람에 화재 경보가 울렸고 투숙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있었다”라며 “하지만 A양은 금연방인지 몰랐다고 큰소리쳐 호텔 측이 화가 나 A양을 경찰에 넘기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광고 스태프들이 A의 신분을 밝히며 대신 사과를 해서 사건을 마무리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양은 인기와 매출이 톱으로 이 브랜드는 온갖 수모를 겪고도 A양과 재계약 했다”고 덧붙였다.

이 가운데 최근 AOA 출신 권민아가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를 한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태국 담배 민폐설의 주인공이 설현이라는 루머가 생겨 논란이 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