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CJ컵 출전한 국내 2승 서요섭 "골프를 보는 눈높이 달라져"

더CJ컵 3R까지 2언더파..성적 아쉽지만 많이 배워
올해 코리안투어 2승, 만족하지 않고 내년 PGA 도전
"빠른 그린에 적응하지 못하면서 고전한게 아쉬워"
"골프를 보는 눈높이 달라졌고, 더 성장하는 시간 돼"
  • 등록 2021-10-17 오전 4:54:35

    수정 2021-10-17 오후 9:27:44

서요섭이 14일(한국시간)부터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더서밋 클럽에서 열린 PGA 투어에 출전해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샷대결을 하고 있다. (사진=Getty Images for 더CJ컵)
[라스베이거스(미국)=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처음 출전한 서요섭(26)이 아쉬움과 함께 더 큰 꿈을 향한 의지를 보였다.

서요섭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더서밋 클럽(파72)에서 열린 더CJ컵@서밋(총상금 975만달러)에서 3라운드까지 중간합계 2언더파 214타를 적어냈다. 78명이 출전한 이 대회에서 70위 이하에 머물러 있지만, 이번 대회를 한 계단 더 올라서는 계기로 삼고 있다.

올해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KPGA 선수권과 신한동해오픈에서 2승을 거둔 서요섭은 국내 남자골프의 떠오르는 강자다. 상금랭킹 2위,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6위로 프로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국내에서 차근차근 성장하며 강자의 대열에 합류한 서요섭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PGA 투어의 강자들과 샷 대결에 나섰다. 지금까지의 결과는 아쉬움으로 가득했다. 그러나 골프에 대한 생각을 바꾸는 전환점이 되고 있다.

서요섭은 “기대를 많이 했고 와서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면서 “연습할 때까지는 괜찮았지만, 첫날부터 퍼트에서 문제가 생겼고 그린 적응에서 실패하면서 3퍼트를 너무 많이 하면서 점수를 많이 잃었다”고 지난 경기를 돌아봤다. 이어 “점수가 잘 나오는 코스인데 그런 실수를 하다 보니 줄이려고 노력해도 계속 하위권에 있었다”며 “2라운드부터 조금 더 과감하게 경기하면서 기회가 더 많이 왔지만, 그런 기회마저 살리지 못했다. 전반적으로 내 골프를 하지 못한 게 가장 아쉬웠다”고 이번 대회의 성적에 아쉬움을 보였다.

그러나 처음 출전한 PGA 투어는 서요섭에게 새로운 눈을 뜨게 했다. 한국보다 좋은 조건을 갖춘 투어 환경은 더 큰 무대 진출을 노리는 그에겐 큰 동기부여가 됐다.

서요섭은 “좋은 연습 환경은 물론 세계적인 선수들과 함께 경기하는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되고 많은 공부가 됐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골프를 보는 눈높이가 더 높아졌고 골프를 생각하는 수준도 달라졌다”고 말했다.

대구 출신의 서요섭은 어려운 환경을 이겨내고 조금씩 정상을 향해 성장하고 있다. 자동차가 없어 고속버스에 골프백을 싣고 훈련하러 다녔고, 대회 기간엔 좋은 호텔방 대신 6만~7만원짜리 모텔에서 생활했다. 하지만 그는 불평이 없었고 골프선수로 성공하기 위해 더 열심히 훈련했다. 그 결과는 코리안투어 3승이라는 작은 결실로 이어졌다.

서요섭은 “(PGA 투어 진출을 위해선 그런 헝그리 정신이) 필요한 것 같다”며 다시 한번 굳은 각오를 보였다.

기대만큼의 결과를 얻기가 어려워졌지만, 서요섭은 PGA 투어 진출이라는 목표를 향해 달려가기로 했다. 그는 “군 복무 등의 문제가 있지만, 내년에는 무조건 PGA 투어에 도전해보려고 한다. 지금까지 그렇게 준비해왔고 차근차근 계획대로 이뤄가고 있는 만큼 안되더라도 내년에는 PGA 투어에 도전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서요섭. (사진=Getty Images for 더CJ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