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트렌스젠더 여성 아냐"vs 하리수 "안타깝다"

  • 등록 2017-11-13 오전 7:34:37

    수정 2017-11-13 오전 7:34:37

사진=하리수, 한서희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방송인 하리수가 한서희를 언급했다.

하리수는 13일 SNS에 가수 지망생 한서희가 쓴 글 캡처 화면을 게재했다. 그는 “사람은 누구나 본인의 생각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면서 “하지만 본인이 공인이라는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본인의 발언이 미칠 말의 무게가 얼마가 큰가를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 그냥 이 사람의 인성도, 저지른 행동도 참으로 안타까울뿐”이라고 남겼다.

앞서 한서희는 SNS에 “트랜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우리가 벗을려고 하는 온갖 코르셋들을 벗지는 못할망정 더 조이기만 하고, 여성들의 여성상을 그들이 정한 ‘여성스러움’이라는 틀안에 가두고 그들만의 해석으로 표현함으로써 진짜 여성들이 보기에 불편함만 조성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서희는 빅뱅 탑과 대마초 흡연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가수 연습생이다.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선언한 바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