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내년 2850까지 갈 것"

미리보는 '돈창 콘서트'
염승환 이베스트투자증권 이사
  • 등록 2022-11-14 오전 5:01:00

    수정 2022-11-14 오전 5:01:00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내년 코스피지수 바닥은 주가순자산비율(PBR) 0.8배인 2300, 고점은 PBR 1배인 2850을 예상한다.”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 ‘염블리’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염승환 이베스트투자증권 이사는 현재 코스피지수 밸류에이션이 “저평가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코스피지수는 일반적으로 PBR 기준 0.8배에서 1.2배를 오가는 경우가 많다. 올해 PBR 1배는 2650포인트로, 2500포인트로 환산하면 PBR 0.94배에 불과해 여전히 저평가됐다는 게 염 이사의 설명이다.

주가가 전형적인 선행지수인 점도 강조했다. 경기 침체가 예상될 경우 그 이전부터 악재를 미리 반영, 그 이전부터 지수가 움직인다는 설명이다.

염 이사는 “내년 하반기부터 경기가 서서히 돌아서고 2024년에는 본격 회복된다고 대부분 전망하고 있다”며 “현재 증시는 이를 미리 반영해 일부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데, 고물가와 고금리는 지속 중이라 중간중간 변동성 확대는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최근 레고랜드 사태로 불거진 신용 리스크도 지속적으로 주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신용 리스크는 악재 트리거가 될 수 있다”며 “부동산 시장 충격을 더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데일리는 오는 17일 서울 코엑스에서 2022년 하반기 ‘돈이 보이는 창 콘서트(돈창 콘서트)’을 개최한다. ‘불안정한 시장 상황 속 당신의 미래를 준비하라’는 주제로 주식과 채권, 부동산 등 기존 자산 투자 방식부터 최근 대안 투자처로 인기를 끌고 있는 조각투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재테크 전략을 점검하고 투자 방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염 이사를 포함해 △오건영 신한은행 WM컨설팅센터 부부장 △김제경 투미부동산컨설팅 연구소장 △박민수(제네시스 박) 더스마트컴퍼니 대표 △김형준 (주)테사 대표가 연사로 나서 내년 투자 트렌드를 짚어보고, 재테크 고수가 되는 비법을 알려준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