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유엔에 울려퍼진 ‘퍼미션 투 댄스’…BTS “미리 ‘웰컴’ 전해”

BTS, 文대통령과 20일 유엔 총회장서 SDG모먼트 개회식
  • 등록 2021-09-21 오전 2:05:05

    수정 2021-09-21 오전 2:05:05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유엔을 찾은 방탄소년단(BTS)이 “가장 다양한 기회와 시도가 필요한 시기에 (코로나19로) 길을 잃게 되었다는 의미로 10대·20대를 ‘로스트 제너레이션’으로 부르기도 한다더라”며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잘 어울리는 것 같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K-팝 그룹 BTS는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열린 ‘SDG 모먼트(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 참석해 “어른들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길을 잃었다고 말할 수 있을까요?”라며 이같은 메시지를 던졌다.

그룹 BTS(방탄소년단)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SDG모먼트는 환경과 빈곤·기아 퇴치 등을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유엔에서 매년 개최하는 행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개회 세션에 유일하게 참석하는 국가 정상이다. BTS는 문 대통령이 임명한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이날 세션에 자리했다. 이날 인터뷰는 유엔 글로벌소통국 멜리사 플레밍 사무차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의 소개로 마이크를 잡은 BTS 멤버 RM은 “저희는 오늘 미래세대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 오기 전에 전 세계 10대, 20대분들께 지난 2년은 어땠고, 또 지금은 어떤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지 물어봤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진은 ‘youthtoday’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캠페인 결과물로 작업한 폼포드를 가리키며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은 에너지가 느껴지지 않나요?”라며 “지난 2년은 사실 저도 당혹스럽고 막막한 기분이 들 때가 있었는데, 그렇더라도 Let‘s live on! 지금을 잘 살아가자! 라고 외치는 분들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지민은 “저희의 질문에 소중했던 순간이 담긴 사진들로 답변해 주신 분들이 많았다”며 “특히 자연과 함께한 모습들을 많이 보내 주셨는데, 2년 동안 자연을 느끼고, 가꾸면서 시간을 더 특별하게 느끼시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제이홉은 “지구에서 우리에게 남은 시간이 얼마 안 남은 것 같은 불안감이 들어서인 걸까요?”라고 반문하고 “기후변화가 중요한 문제라는 것은 다들 공감하시지만 어떤 게 최선의 해결 방법이라고 이야기하는 건 정말 쉽지 않더라. 단정 지어 말하기엔 어려운 주제인 것 같다”고 화두를 던졌다.

RM은 “어려운 이야기지만 환경문제에 진심으로 관심을 가지고, 또 전공으로 택해서 공부하는 학생분들도 굉장히 많다”며 “아무도 겪어보지 않은 미래이고, 거기에서는 우리들이 채워갈 시간이 더 많기 때문에, 어떤 방식으로 살아가는 게 맞을지 스스로 답을 찾아보고 계셨다”고 말했다.

뷔는 “그러니까 우리의 미래에 대해 너무 어둡게만 생각하진 않으셨으면 좋겠다”며 “앞으로의 세상을 위해 직접 고민하고, 노력하고, 길을 찾고 있는 분들도 계실 테니까 우리가 주인공인 이야기의 페이지가 한참 남았는데, 벌써부터 엔딩이 정해진 것처럼 말하진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지민은 사진을 가리키며 “온라인 공간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친구들과 만남을 이어가고, 새롭게 공부를 시작하고, 더 건강하게 살아가기 위해 노력하시는 분들이 많다”며 “이것은 길을 잃었다기보다 새롭게 용기 내고, 도전 중인 모습으로 보여진다”고 강조했다.

진은 “그런 의미에서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잘 어울리는 것 같다”며 “변화에 겁먹기보단 ‘웰컴’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 나가는 세대라는 의미”라고 주장했다.

RM은 “세상이 멈춘 줄 알았는데, 분명히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새롭게 시작되는 세상에서 모두에게, 서로에게 ‘웰컴!’이라고 말해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을 맺었다. 그러면서 BTS의 음악 ‘Permission to Dance’ 영상을 소개하고 “모두에게 미리 전하고 싶은 웰컴 인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