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본부장 “北, 지금 놓쳐선 안 될 황금의 기회…톱다운 가장 적합”

“남북미 최고지도자 북핵문제 해결에 집중 …신뢰도 견고해”
“탑다운 방식 현상황에 가장 적합…실무협상 통해 보완 노력 병행”
“우리 정부, 필요한 모든 역할 다할 준비…한미회담 전 남북회담 호응 촉구”
  • 등록 2019-06-20 오전 12:48:27

    수정 2019-06-20 오전 12:48:27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북한과 중국의 정상회담을 목전에 앞두고 한·미는 비핵화 협상을 위한 북한의 결단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발신했다. 핵심당사국인 남북미 최고지도자들의 의지와 신뢰관계를 강조하는 한편, 협상을 위한 북·미 양측의 ‘유연한 접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우리측 북핵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싱크탱크인 애틀랜틱 카운슬과 동아시아재단이 공동으로 개최한 전략대화 기조연설에서 “북한에 있어 지금은 놓쳐서는 안 될 황금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애틀랜틱카운슬 전략대화 행사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 “톱-다운 방식 현상황에 가장 적합…실무협상 병행”

이 본부장은 “핵심당사국인 남북미 최고지도자들이 북핵 문제 해결을 이토록 집중적으로 다룬 적이 없고 남북미 3국 지도자간 형성된 신뢰의 견고함도 과거에는 갖지 못한 중요한 자산”이라며 “이번주 예정된 시진핑 주석의 방북은 대화 프로세스 재개를 위한 또 다른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으로서도 지금의 기회를 잡고 활용하기를 기대한다. 후손들에게 밝은 미래를 물려주기 위한 역사적인 기회”라며 “정부는 필요한 모든 역할을 다해 나갈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우리 정부가 북미간 협상에 가장 큰 난관으로 지적되고 있는 신뢰 결핍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일련의 노력을 추진 중이라는 언급도 했다.

이 본부장은 또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대두된 ‘톱-다운’ 방식에 대한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현 상황에서는 하향식 의사 결정이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그는 “톱-다운 방식은 남북미 정상의 정치적 결단이 확고한 현 상황에 가장 적합한 방식”이라며 “협상의 세부적인 측면까지 정교하게 다루는데는 한계가 있는 만큼 한미 북핵수석대표간 실무협상 등의 방식으로 톱다운을 보완하는 노력도 병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핵 합의와 관련해서는 포괄적 로드맵 마련이 필요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지금은 북한 핵 프로그램의 중단이 아닌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근본적 해결이 필요하다”며 “북핵문제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북측이 요구하는 다양한 사안과 이에 필요한 논의에 대비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또 “일각에선 한반도가 전쟁에 이르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긴장고조를 통제할 수 있다고 하는데 이런 측면에서 대화와 제재를 병행하는 투트랙 접근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대화모멘텀 지속…北 결단 기대”

이 본부장은 한반도 비핵화 협상의 진전을 위해서는 북한측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친서를 통해 대화의 모멘텀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평화와 번영, 통일을 향한 남북관계의 흐름을 유지하기 위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 본부장은 “북핵 협상에 있어 제재에 치중한 지난 ‘잃어버린 10년’ 동안 비핵화라는 최종 목표로부터 오히려 멀어지게 된 상황”이라며 “북한과의 협상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역설했다.

이어 “다가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방한에 앞서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에 북한이 호응해 올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에 이어 기조연설자로 나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북·미 양측 모두 협상에 있어 유연한 접근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노이 회담을 계기로 비핵화 개념에서부터 북·미간 의견차가 분명하다는 점을 확인한 이후 양측은 서로 ‘셈법을 바꾸라’고 압박해왔다. 비건 특별대표가 북한은 물론 미국의 ‘유연성’을 언급한 것은 협상을 위한 여지를 언급한 것으로 해석돼 귀추가 북한에 보내는 직접적인 메시지로 읽힌다. 비건 특별대표는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이전에 방한해 북미간 실무접촉을 타진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본부장은 “일각에선 하노이 회담을 실패로 평가하기도 하지만 절대 동의할 수 없다”며 “긴 대화 프로세스의 한 일부로서 더 큰 도약을 위한 중요한 발판이 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