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발머 LA 클리퍼스 구단주, 스포츠계 최고 부자

  • 등록 2020-04-08 오전 8:34:49

    수정 2020-04-08 오전 8:34:49

스티브 발머 LA 클리퍼스 구단주.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스티븐 발머(미국) 미국프로농구(NBA) LA 클리퍼스 구단주가 전 세계 스포츠 구단주 가운데 가장 부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8일(한국시간) 전 세계 스포츠 구단주들의 순자산 규모를 조사해 상위 20명을 발표했다. 1위는 순자산 규모가 527억달러(약 64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된 LA 클리퍼스 구단주 발머다.

전 세계 스포츠 구단주 가운데 부자 순위 1위를 차지한 발머는 2000년부터 2014년까지 마이크로소프트 대표를 지낸 뒤 2014년에 LA 클리퍼스에 20억달러를 투자해 구단주가 됐다. 올해 3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잉글우드에 있는 더 포럼 아레나를 4억달러에 사들인 발머 구단주는 포브스 집계로는 전 세계에서 11번째 부자로 평가됐다.

2위는 368억달러의 자산 규모를 보유한 인도의 무케시 암바니가 이름을 올렸다. 인도 크리켓팀인 뭄바이 인디언스 구단주인 암바니는 인도 최대 민영기업인 에너지 회사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 회장이다. 3위는 프랑스 프로축구 스타드 렌FC를 보유한 프랑수아 피노 구단주로 자산 규모는 270억달러다.

한국계 미국인 킴 페굴라와 결혼한 테런스 페굴라가 50억달러의 자산 규모로 20위에 올랐다. 페굴라 부부는 현재 미국프로풋볼(NFL) 버펄로 빌스와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버펄로 세이버스를 소유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