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원유수요 감소 예측에…WTI 0.4%↓

  • 등록 2019-07-12 오전 4:59:49

    수정 2019-07-12 오전 4:59:49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국제유가는 11일(현지시간)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4%(0.23달러) 떨어진 60.2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0.37%(0.25달러) 하락한 66.76달러에 거래 중이다.

내년 원유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유가를 눌렀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내년 하루 원유 수요가 2927만배럴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올해 수요 전망치보다 하루 134만배럴 줄어든 것이다.

다만, 멕시코만의 열대성 폭풍으로 미국 원유 생산업자들이 원유 생산을 줄였다는 소식이 유가 하락 폭을 제한했다.

국제 금값은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4%(5.80달러) 하락한 1406.70달러를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