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국제유가]오미크론이 흔드는 시장…WTI 65달러대 또 하락

미 캘리포니아주서 첫 오미크론 확진자 나와
투심 얼어붙어…강세 보이던 유가 약세 전환
  • 등록 2021-12-02 오전 5:45:54

    수정 2021-12-02 오전 5:45:54

백악관 수석의료자문역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국제유가가 또 떨어졌다. 미국마저 신종 오미트론 변이에 뚫렸다는 소식에 갑자기 하락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0.9% 내린 배럴당 65.5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8월 20일 이후 3개월여 만의 최저치다.

지난달 26일 기록했던 단기 고점(배럴당 84.65달러)과 비교하면, 한달여 만에 22.54% 폭락했다. 팬데믹 초기인 지난해 3월 이후 찾아볼 수 없는 낙폭이다.

원유시장은 장 초반만 해도 강세 압력이 강했다. 전날 폭락 이후 글로벌 금융시장 전반에서 위험 선호 심리가 살아나면서다.

그런데 오미크론 변이 소식이 모든 걸 뒤바꿔 놓았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여행하고 지난달 2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로 돌아온 한 사람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는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이날 오후 밝혔다.

백악관 수석의료자문역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백악관 브리핑에서 “오미크론 변이는 전염성이 높고 백신의 보호 효과를 회피할 수도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투자 심리가 얼어붙으면서 뉴욕 증시의 주요 3대 지수가 돌연 하락 전환했고, 원유시장 역시 약세 압력을 피하지 못했다. 당분간 시장은 오미크론 변이 소식에 흔들릴 가능성이 높다.

시장은 또 주목하는 건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회의 결과다. 오는 2일 나온다. OPEC+는 원유 공급의 실질적인 키를 쥐고 있다는 점에서 추후 유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