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유해진·다니엘 헤니 '공조2', 9월 7일 개봉 확정 [공식]

  • 등록 2022-08-12 오전 9:04:46

    수정 2022-08-12 오전 9:04:46

(사진=CJ ENM)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현빈, 유해진, 다니엘 헤니 주연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 이하 ‘공조2’)이 9월 7일 개봉을 확정지었다.

12일 배급사 CJ ENM은 “남북 최초의 비공식 공조수사라는 신선한 설정과 현빈, 유해진의 유쾌한 케미로 흥행 돌풍을 일으킨 영화 ‘공조’의 속편 ‘공조2: 인터내셔날’이 오는 9월 7일 개봉을 확정 지었다”고 알렸다.

‘공조2’는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다.

이와 함께 공개된 캐릭터 영상에는 남한 방문 2회차 북한 형사 철령부터 광수대 출신 레전드 남한 형사 진태, 일당 100원 수입의 뷰티 유튜버 처제 민영, 미국에서 날아온 FBI 요원 잭, 글로벌 범죄 조직의 리더 명준까지 각자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는 캐릭터들이 등장해 시선을 끈다.

새로운 임무로 남한을 다시 찾은 북한 형사 철령과 광수대 복귀를 위해 두 번째 공조 수사를 자처한 남한 형사 진태가 죽이 척척 맞는 호흡을 자아내다가도 진짜 패를 숨긴 채 공조를 이어 나가는 모습이 5년 만에 돌아온 공조 수사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초긍정 마인드로 대박을 노리는 뷰티 유튜버 민영은 철령과 잭 사이 삼각관계에서 홀로 갈등하는 것도 잠시, 공조 수사에서 의외의 활약을 펼치는 모습으로 톡톡 튀는 재미를 더한다. 오로지 명준을 잡겠다는 일념으로 삼각 공조에 합류한 FBI 요원 잭은 새로운 브로맨스 케미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한국으로 숨어들어 온 장명준은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한편 ‘공조2’는 9월 7일 극장 개봉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