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겜' 정호연, 에미상 TV드라마 여우조연상 아쉽게 불발 [74th 에미상]

'오자크' 줄리아 가너 수상…2019, 2020년 연달아 수상 이력
  • 등록 2022-09-13 오전 9:42:26

    수정 2022-09-13 오전 9:42:26

정호연. (사진=AP/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오징어 게임’ 정호연의 에미상 수상이 아쉽게 불발됐다.

정호연은 12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극장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프라임타임 시상식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지만, ‘오자크’의 줄리아 가너에게 아쉽게 트로피를 내어줬다.

정호연은 데뷔작인 ‘오징어 게임’으로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 에미상 여우조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수상자인 줄리아 가너를 비롯해 ‘세브란스: 단절’의 패트리샤 아퀘트, ‘옐로우 재킷’ 크리스티나 리치, ‘베터 콜 사울’ 레아 시혼, ‘석세션’ J.스미스 캐머런, ‘석세션’ 사라 스누크, ‘유포리아’ 시드니 스위니와 경쟁했다.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줄리아 가너는 2019년과 2020년 연달아 이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한편 정호연은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이정재와 더불어 이날 시상식의 시상자로 나선다.

정호연은 ‘오징어 게임’에서 탈북민 새벽 역을 맡아 글로벌 눈도장을 찍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