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가세연 “몰카 개그맨은 좌파”…본질은 ‘뒷전’

  • 등록 2020-06-03 오전 12:00:00

    수정 2020-06-03 오전 7:59:31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서울 여의도 KBS 연구동 건물 여자화장실에 ‘몰카’(불법 촬영 장비)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가 KBS 공채 32기 개그맨 A씨라고 주장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KBS와 A씨의 정치적 성향을 언급해 본질을 흐렸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왼쪽부터)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씨 (사진=연합뉴스)
2일 유튜버 김용호씨는 ‘가세연’ 라이브 방송에서 “이 친구(A씨)가 공채도 늦게 들어왔는데 사상 검증을 해서 자기네(KBS)들 사상인 애들을 뽑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친구가 웃기는 거 같지도 않고, 나이도 많다. KBS 공채로 들어갈 능력이 되는지 의심 된다. 딱 보니까 KBS 정치 방향이랑 딱 맞는다. 범죄를 저지른 개그맨의 성향이 개콘 정치적인 사상과 딱 맞는다. 그래서 공채로 뽑아준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누리꾼들은 ‘빨간 모자를 썼는데 문 대통령 지지자가 맞냐’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김세의씨는 A씨가 ‘좌파’라는 증거가 있다며 2016년 A씨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공개했다. 해당 게시물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집회 영상이었다.

아직 경찰과 KBS가 범인을 공개하지 않은 상황에서 ‘가세연’이 A씨의 실명과 사진 등을 공개하며 정치적 성향을 운운하는 것은 본질을 흐릴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누리꾼들은 “범죄자를 밝히는 건 좋지만 정확하지 않은 내용을 가지고 정치적 성향으로 비판하는 건 적절치 않아 보인다”, “보수여도 박근혜 탄핵 집회 찬성할 수 있는 거 아닌가? 너무 극단적인 발언”, “만약 가세연이랑 정치적 성향이 맞는 개그맨이었다면 오늘 같은 방송 할 수 있나?”라고 의견을 냈다.

김용호씨는 방송 말미 “왜 사회부 기자들이 A씨를 공개 안 하는지 모르겠다. 이게 가세연의 존재 이유다. 만약 범인이 우파쪽 연예인이었으면 벌써 난리 났을 거다”라고 말했다.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커뮤니티
이날 생방송 전 ‘가세연’ 측은 유튜브 커뮤니티에 “KBS 공채 32기 개그맨 박ㅇㅇ!!! 2017년 5월 9일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 찍었나요? 손에 투표 도장 1개를 자랑스럽게 인증하는 모습. 아주 인상적이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A씨가 지난 2017년 5월 자신의 SNS에 올린 제19대 대선 투표 인증샷이 담겨 있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개그콘서트’ 연습실, 언론노자 사무실 등이 있는 여의도 KBS 연구동 내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불법 촬영 카메라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A씨는 1일 영등포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를 받았다.

A씨는 2018년 7월 KBS 공채 시험에 합격한 후 방송에서 활동 중이다. 지난달에도 ‘개그콘서트’에 출연한 바 있다.

조선일보는 몰카 사건 용의자에 대해 ‘KBS 직원’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KBS는 “KBS 공채 개그맨은 직원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KBS에 따르면 KBS 공채 개그맨이 되면 1년 동안 KBS와 전속 출연 계약을 맺는다. 단 계약 기간 1년이 끝나면 ‘프리랜서’ 개념으로 활동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